UPDATED. 2020-01-23 22:00 (목)
"불법 대출 스팸 문자, 내일 부터 뚝"...금감원 나선다
상태바
"불법 대출 스팸 문자, 내일 부터 뚝"...금감원 나선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1.1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스팸문자 차단 시스템 도입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향후 대출사기와 불법대출 관련 광고 스팸문자를 소비자가 받는일이 줄어들 전망이다.

금융감독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지난 14일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대강당에서 15개 은행, 농·수협중앙회, 후후앤컴퍼니와 함께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15개 은행은 DGB대구은행,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SC제일은행, Sh수협은행, 경남은행, 광주은행, 부산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 한국씨티은행 등이다.

최근 스팸(문자·음성·이메일·팩스 등)이 성가신 마케팅을 넘어 대출사기·불법도박·보이스피싱 등 각종 범죄를 유도하는 창구로 악용됨에 따라, KISA는 보유한 스팸 빅데이터 및 스팸 대응 시스템을 기반으로 관련 기관들과 범죄 예방을 위한 협업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대출사기·불법대출 스팸문자로 인한 국민의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협약기관들은 은행에서 대고객 문자발송 시 사용하는 전화번호 정보를 공유해 은행사칭 대출사기 및 불법대출 스팸문자 분석·차단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번에 운영될 ‘대출사기 문자 방지 시스템’은 금융소비자를 위한 레그테크(RegTech·규제+기술) 활용의 바람직한 사례로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금융권은 디지털 전환의 흐름 속에서 레그테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준법감시 기능을 강화해 금융산업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 제고에 힘써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KISA는 이와 같은 범죄예방 협업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도박스팸·불법경마 등에 대한 국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고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한국마사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이번 협약은 국민들이 신고한 스팸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공공기관, 금융기관, 민간기업이 협력하여 범죄를 예방하는 최초의 사례"라며 "KISA는 이와 같은 범죄예방 협업체계를 계속해서 확대·강화하여 스팸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은행권 적용후 저축은행, 캐피탈 등 전 금융권으로 신속히 확대하고, 범 정부・관계기관 합동 '보이스피싱 종합대책'과 연계해 보이스피싱・대출사기문자에 대해서도 보다 다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