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1:07 (화)
주호영 "윤석열 조준 특활비 감찰, 추미애 '2번째 자살골'"
상태바
주호영 "윤석열 조준 특활비 감찰, 추미애 '2번째 자살골'"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0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추미애 법무장관의 윤석열 검찰 총장을 겨냥한 특수활동비 감찰 지시는 추미애의 또다른 자책골이 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추 장관이 자충수를 여러번 뒀다. 드루킹 사건도 추 장관이 고발해서 김경수 지사가 실형을 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법무부가 검찰에 내려간 특활비를 돌려 받아 편법사용했다는건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그렇다면 예전에 유죄 판결을 받은 청와대 특활비 상납 문제랑 뭐가 다르냐"며 "이제와서 검찰 총장 흠을 잡으려고 특활비 감찰을 지시한 건 참으로 치졸하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또 검찰의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이번 수사는 (탈원전)정책을 수사하는 게 아니고 원전 폐쇄를 결정하는 과정의 위법성을 수사하는 것"이라면서 "민주당이 치명적 불법이 있어서 수사를 방해하는 예를 많이 봤다. 이번 검찰 수사에 과민하게 반응하는 걸 보니 '이거 큰 문제가 있구나' 하고 짐작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의 광역단체장 선거 관련 당규정 삭제와 관련해선 "떳떳하면 감출 이유가 없는데 자기들도 부끄러운줄 알았는지 슬쩍 감췄다가 들통이 났다"면서 "민주당의 헌법과 당헌에 대한 개념 인식이 참으로 위험하다. 국민들이 민주당에게 절대 무엇도 맡겨선 안되겠다는 점 다시 확인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8월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등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 현역 의원들이 출마할 경우 공천심사에서 불이익을 준다는 당 규정을 없앴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 세종시 이전에 대해선 "위헌 문제 해결이 우선인데 민주당이 이름만 '세종 분원'이라고 하고 실질적으로 몽땅 옮기는 편법을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당은 몽땅 옮기는 건 찬성할 수 없고 몇개 상임위를 사전에 옮겨서 운영해보고 검증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