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국외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후보자 신임 외교부 장관에 임명 강행

[뉴스비전e 김평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후보자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외교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열흘뒤 있을 한미 정상회담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문제로 불거진 한미, 한중 간 갈등 등 산적한 외교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정국 정면 돌파라는 강경수를 뒀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강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국제무대에서 이미 능력을 인정받으셨기 때문에 정말로 우리 한국의 외교 외연을 넓혀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 업무 방식은 비효율적이어서 조직문화를 크게 바꿔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인 인권외교로 국제사회 지평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신임 강 외교부 장관은 한국 여성으로서 유엔 최고위직에 오른데 이어 첫 여성 외교부 장관이 됐다. 참여정부 시절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에 이어 14년만에 비 외무고시 출신이기도 하다. 

한편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이 강행되면서,  추가경정예산과 정부조직법 등의 국회 통과가 난관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된다. 

김평기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이틀 앞으로 다가온 브렉시트 협상...EU내 구심점으로 부상하는 프랑스 icon박근혜 정부의 '성과연봉제' 1년여만에 사실상 폐지 icon최저임금위 첫 가동 ··· '시급 1만원' 놓고 열띤 공방 예상 icon김상조 공정위원장 "재벌 개혁 구체적 방안 다음주 발표" icon김동연 경제부총리, 부동산 투기·이상 과열 면밀히 주시...모든 지역 예외없이 점검 icon문대통령, 국회 찾아가 추경안 통과 필요성 호소...재계 "공공일자리 확대에 마중물 역할 하겠다" icon원전 고리 1호기, 영구 정지...문재인 대통령, "고리 1호기 영구정지는 탈핵국가로 가는 출발" icon문재인 정부 첫 부동산대책, "투기는 잡고 경기침체는 막겠다"...'핏셋규제' 대상은 광명 및 부산 진구·기장구 icon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 오는 8월 출범 icon청와대 과학기술 보좌관에 문미옥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명 icon올 담뱃세수 11.4조원, 금연효과는 미미...결국 '서민 증세' 논란 icon김동연 부총리, 스티븐 므누친 美 재무장관과 전화통화...경제협력·대북정책 논의 icon정부 · 여당, 이통 요금할인 25%로 상향...4.6조원 통신비 절감효과 기대 icon공정위 자료 미 제출시, 형사처벌·이행강제금 부과...기업결합 심사대상 기준은 완화 icon[사설] 대기업 지배구조 개선 '발등의 불'...'환골탈퇴 통해 경제 재도약 주역 되기를' icon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박상기 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임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