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김동연 부총리, 스티븐 므누친 美 재무장관과 전화통화...경제협력·대북정책 논의
상태바
김동연 부총리, 스티븐 므누친 美 재무장관과 전화통화...경제협력·대북정책 논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7.06.2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새 정부 출범 이후 미 경제수장과의 첫 통화를 통해 양자간 경제 협력과 대북 정책 공조등에 관해 논의 했다.  

22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전 7시부터 약 20분간 스티븐 므누친(Steven Terner Mnuchin) 美 재무장관과 통화했다.
 
이번 통화는 새정부 출범후 양국 경제수장간 첫 소통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먼저 므누친 장관은 김 부총리에게 취임 축하 인사를 전했으며, 김 부총리는 므누친 장관의 축하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오토 웜비어(Otto Warmbier)의 사망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한국 정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바탕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가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므누친 장관은 북한 문제에 대해 우리와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향후 미국의 대북 경제·금융 제재에 대한 적극적 협력을 당부했다.
 
또한, 김 부총리는 양국 정부가 저성장 극복과 일자리 창출을 공통된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상호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므누친 장관은 김 부총리의 제안에 적극 공감하며 협력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무역불균형 완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강조하고, 통상 등 양국간 현안에 대해서도 필요시 수시로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 재무장관은 다음 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하면서,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재무장관회의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 심도 있는 정책협의와 소통을 지속해 나갈것을 확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