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책
원전 고리 1호기, 영구 정지...문재인 대통령, "고리 1호기 영구정지는 탈핵국가로 가는 출발"
<사진 / 뉴스비전e DB>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국내 첫 원전 고리 1호기가 40년 만에 영구 정지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고리원전 1호기 영구 정지 기념식서 확고한 탈핵 의사를 밝혔다.

이날 오전 부산시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주형환 산업부장관, 이관섭 한수원 사장과 지역주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구정지 행사가 열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고리 1호기 영구정지는 탈핵국가로 가는 출발이자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대전환"이라며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사회가 국가에너지정책에 대한 새로운 합의를 모아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서구 선진 국가들은 빠르게 원전을 줄이면서 탈핵을 선언하고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핵발전소를 늘려왔다"며 "그 결과,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원전이 가장 밀집한 나라가 됐다. 국토면적당 원전 설비용량은 물론이고 단지별 밀집도, 반경 30㎞ 이내 인구수도 우리나라가 모두 세계 1위"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새 정부는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의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원자력 안전위원회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직속위원회로 승격해 위상을 높이고 다양성과 대표성, 독립성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원전 운영의 투명성도 대폭 강화하겠다"며 "새 정부에선 무슨 일이든 국민 안전과 관련되는 일이라면 국민에게 투명하게 알리는 것을 원전정책의 기본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탈원전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며,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탈핵 로드맵을 빠른 시일 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은 전면 백지화하겠다"라며 원전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 의사를 밝혔다.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는 선언이다.

아울러 탈원전과 함께 미래에너지 시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태양광, 해상풍력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해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정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후보자 신임 외교부 장관에 임명 강행 icon이틀 앞으로 다가온 브렉시트 협상...EU내 구심점으로 부상하는 프랑스 icon박근혜 정부의 '성과연봉제' 1년여만에 사실상 폐지 icon최저임금위 첫 가동 ··· '시급 1만원' 놓고 열띤 공방 예상 icon12월부터 신축 공동주택 에너지 의무절감률...50~60%로 상향 icon김상조 공정위원장 "재벌 개혁 구체적 방안 다음주 발표" icon김동연 경제부총리, 부동산 투기·이상 과열 면밀히 주시...모든 지역 예외없이 점검 icon문재인 정부 첫 부동산대책, "투기는 잡고 경기침체는 막겠다"...'핏셋규제' 대상은 광명 및 부산 진구·기장구 icon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 오는 8월 출범 icon올 담뱃세수 11.4조원, 금연효과는 미미...결국 '서민 증세' 논란 icon김동연 부총리, 스티븐 므누친 美 재무장관과 전화통화...경제협력·대북정책 논의 icon정부 · 여당, 이통 요금할인 25%로 상향...4.6조원 통신비 절감효과 기대 icon공정위 자료 미 제출시, 형사처벌·이행강제금 부과...기업결합 심사대상 기준은 완화 icon[사설] 대기업 지배구조 개선 '발등의 불'...'환골탈퇴 통해 경제 재도약 주역 되기를' icon아시아 4개국 '공공데이터 활용한 문제해결' 2017 아시아해커톤 대회 icon한전·LG CNS 컨소시엄, 60MW 미국 괌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