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추미애, 아들위해 직접 '민원' 넣은 정황 발견..."검찰 복수극 개막됐나"
상태바
추미애, 아들위해 직접 '민원' 넣은 정황 발견..."검찰 복수극 개막됐나"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9.1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로 출근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로 출근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병가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이 추 장관 부부가 국방부를 통해 민원을 직접 넣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서씨의 병가 논란과 관련해 부대 면담 기록을 공개하면서 "국방부에서 작성한 문건이 100% 확실하다"고 밝혔다.

문건 중 서씨의 2차 병가 기록 관련 2017615'병가 연장에 따른 통화 및 조치' 라는 제목 아래 "병가는 종료됐지만 아직 몸이 회복되지 않아서 좀 더 연장을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문의를 함"이라며 "병가 출발 전 병가는 한 달까지 가능하다는 것은 인지시켜줬음에도 본인으로서 지원반장에게 묻는 것이 미안한 마음도 있고 부모님과 상의를 했는데 부모님께서 민원을 넣으신 것으로 확인"이라고 기재됐다.

여기서 부모님이란 서씨의 모친인 추 장관이나 부친 서성환 변호사를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야당은 이 대목이 추 장관이나 서 변호사가 직접 군 당국에 아들의 병가 민원을 넣었다는 결정적 증거로 보고 있다.

추 장관은 시종일관 국회 발언 등을 통해 아들의 병가 문제에 자신은 관여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금까지는 마지막 나흘간의 개인 휴가를 받는 과정에서 추 장관의 보좌관이 전화를 했다는 논란이 제기돼 왔다.

이 기록은 서씨가 근무했던 미8군 한국군지원단 지역대 지원반장 이씨가 지난 2017412일과 같은 해 615일 연대통합행정업무시스템에 작성됐다.

이 상사는 "(서 씨 부모 민원 관련) 전화를 걸어 온 곳이 '국방부 민원실'이라고 해 그렇게 이해하고 전화를 받았을 뿐"이라며 "실제로 민원을 제기한 사람이 누구인지를 내가 확인한 것은 아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1차 병가 관련 2017412A상사가 기록한 '민간병원 소견서'에는 "상병으로 보존적 가료중인 상태로 향후 우측 슬관절에 대한 관절경적 추벽 절제술이 필요한 상태로 판단됨"이라고 적혔다.

2차 병가 관련 면담 기록에서 “(서씨는) 현재는 수술 후 입원 생활을 잠시 한 후 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고 물리치료를 병행하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군의관 진단서'에는 "상기 환자 진단명에 대해서 의학적으로 군병원에서 충분히 진료 가능한 상황이나 환자 본인이 민간병원 외래 치료를 원해 10일간 병가를 요청합니다.(병가 일수에 대해서는 부대 지휘관이 판단하시기 바랍니다)"라고 기록됐다.

이런 기록에 대해 전·현직 군의관들은 다른 병사들이라면 이런 상황에서 복귀해 군병원에 입원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서씨 변호인단에 따르면 서씨는 201765일부터 27일까지 휴가를 사용했다. 그 중 65~14(1)615~23(2)은 병가를 사용했고 624~27일은 개인휴가를 사용했다는 것이 변호인단의 설명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사정기관 안팎에서는 해당 사건과 관련, 진단서를 작성한 군의관 등 검찰의 수사망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윤석열 사단의 복수극이 개막된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