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법무부 대변인실, 추미애 아들 대응 창구로 전락했나
상태바
법무부 대변인실, 추미애 아들 대응 창구로 전락했나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9.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진=뉴시스]

 

법무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아들 서모씨 측 변호인과 조율한 후 대변인실 공식 입장을 내려 했던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관가에서는 추 장관이 부적절하게 처신하려 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앞서 추 장관이 아들 수사에 대해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는데, 법무부가 아들 서씨를 옹호하는 공식 입장을 내는 것이 모순이라는 것이다.

지난 8SBS는 법무부 장관실 인사가 추 장관 아들의 통역병 청탁 의혹을 무마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2018년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국방부 장관실 관계자가 서씨의 통역병 선발을 문의했는데 최근 법무부 장관실 인사가 연락해 "그때 그런 전화를 받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해달라"고 했다는 내용이다.

보도 후 법무부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 비서실 근무자들에게 모두 확인했는데 어느 누구도 그런 전화를 한 사람이 없다""(해명 입장을) 방금 문자 메시지로 (법무부) 기자단에게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기자단에게 해명 메시지가 오지 않았다는 설명에 별도로 법무부 대변인실에서 작성한 공식 풀 문자라며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보내줬다. 법무부가 기자단에게 공식 입장을 발표할 때 취하는 형식이다.

 

[Web발신]

"통역병 문의 없던 일로 해달라"는 저녁 8sbs 보도에 대하여

1. 그런 전화한 적 없고, 허위사실 보도로 법적조치하겠다.

2. 이와 관련하여 비서실 근무자들에게 모두 확인했는데, 어느 누구도 그런 전화를 한 사람이 없다.

 

해당 ''은 법무부 기자단에 결국 발송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이와같은 입장을 추 장관 아들 서씨의 변호인 측에서 표명했다. 결국 SBS 보도에 대해선 서씨 변호인 입장에 따라 사실무근이며 법적조치를 하겠다는 반박 보도가 나갔다.

이를 두고 법조계에서 사실상 법무부 장관 비서실과 대변인실이 추 장관 아들 서씨의 언론 대응 창구 역할까지 대신해주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들이 나오는 상황이다. 정부 부처인 법무부가 추 장관의 사적인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는 것은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시기가 추 장관이 수사 상황을 보고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때였던 것도 문제다. 법무부의 부서가 추 장관 아들을 적극 옹호하는 입장을 취하려 했다는 것 또한 추 장관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하는 부분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