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추미애, 하루가 다르게 의혹들만 생겨나...침묵하는 靑
상태바
추미애, 하루가 다르게 의혹들만 생겨나...침묵하는 靑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9.08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시절 보좌관을 통해 프랑스 유학을 준비 중이던 딸의 비자를 빨리 발급해 달라고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날 <TV조선>은 추 장관이 당 대표였던 지난 2017년 당시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했던 A 씨가 "(추 장관 딸이) 유학을 가야 하는데 신청은 늦고 입학 날짜는 다가와서 좀 빨리 처리해달라고 (청탁하라는) 지시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는 보도를 했다.

방송에 따르면 A 씨는 당시 국회에 파견 나와 있던 외교부 협력관에게 비자를 빨리 내달라고 요청했으며, 청탁 이후 프랑스 주재 한국 대사관 직원이 전화를 걸어와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이에 보도에서 언급된 외교부 협력관과 주 프랑스 한국 대사관 직원 모두 외교부 소속이 아니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국회 파견 직원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주 프랑스 (한국 대사관) 소속 (직원) 관련 사항도 파악하고 있는데 쉽지는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외교부가 이처럼 해당 사안과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는 데에는 실제 청탁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등장한 국회 파견 외교부 직원에게 비자와 관련한 문의가 온 것은 사실이나, 해당 직원은 비자 문제와 관련해 비자는 그 나라에서 심사해주는 것이라는 일반적인 절차를 설명한 것 외에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 청탁으로 인해 추 장관 딸이 비자를 빨리 발급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국회 외교부 파견 직원에게 청탁을 실행했다고 주장하는 A 씨 역시 청탁 이후에 어떻게 해결됐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방송에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추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침묵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 홍보라인 관계자들도 추 장관 관련해 언급을 꺼리는 분위기다.

현재 여러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만큼, 당분간은 의혹의 실체를 파악하고 여론의 추세를 차분히 지켜보겠다는 기류가 강하다.

더불어민주당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제2의 조국 사태로 비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야권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권에서는 특임검사 임명을 통한 수사를 촉구하며 파상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