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8:00 (수)
셀트리온, "골든 타이밍 놓치지 않겠다"...정부, '적극 지원'
상태바
셀트리온, "골든 타이밍 놓치지 않겠다"...정부, '적극 지원'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3.1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 사진 = 뉴시스 ]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 사진 = 뉴시스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19일 오후 인천 송도에 위치한 바이오 의학 제조 업체인 셀트리온을 방문 하여 "정부는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 개발이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얼마 전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코로나19 치료제와 신속 진단키트를 단기간 내에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유 본부장은 "셀트리온 치료제 소식이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큰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준 것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셀트리온은 “치료제 개발 이익보다는 국책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절대절명의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 것이 우선”이라며 “현재 전사 연구진들이 24시간 전력을 다해 치료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기존 인플루엔자 멀티항체 신약과 메르스(중동호흡기중후군) 치료용 항체를 개발하던 경험으로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개발에 집중해 왔다. 최근 국내 의료기관으로부터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을 공급받아 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착수해 항체 개발 작업에 전념하고 있다. 6개월 내에 항체 물질 개발을 완료하고 식약처와 협의해 즉시 임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