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21:34 (토)
'4개월내' 인체 투여 목표...셀트리온, 개발 첫단계 완료
상태바
'4개월내' 인체 투여 목표...셀트리온, 개발 첫단계 완료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3.2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23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진척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23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진척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당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일정을 앞당겨  4개월 후인 7월 말 인체에 투여하는 임상시험에 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전세계 인체 임상 수요 발생에 대비하기 위한 대량 생산 체계도 구축 중이다.

서 회장은 23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현재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체 후보군 300종을 확보했다”며 “지난달 완치환자 면역세포를 수령한 후 3주 만에 치료제 개발에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원래대로라면, 이 단계까지만 3~6개월이 걸린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은 인체 임상이 가능한 제품 개발완료 목표 시점을 기존 ‘6개월 내’에서 ‘4개월 내’로 앞당겼다.  

셀트리온은 서울대병원 등 의료기관의 협조로 회복환자의 혈액을 우선 확보하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인간세포 감염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바이러스 표면단백질(스파이크)을 무력화하는데 적합한 항체를 찾아왔다.

먼저 환자 혈액에서 항체 유전 정보를 가진 DNA를 추출해 유전자 증폭과정을 거쳐 항체 발굴에 필요한 후보군을 추려내야 한다.  300종은 이번에 선별된 1차 항체 후보군이다.  

셀트리온은 곧바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이용한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하면서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 돌입한 상태다. 해당 중화능 검증법은 질병관리본부와 충북대학교와 협업해 진행한다. 

이 검증법을 통해 선정된 후보 항체는 동물 모델에서의 치료 효능, 항체 고유 특성 평가 등 일련의 추가적인 검증과정을 거쳐 최종 항체 선정까지 이어진다.

임상시험은 ▲경증 환자엔 중화 항체 단독요법 ▲중증 환자엔 중화항체+항바이러스제 병용요법 2트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중화 항체는 바이러스를 중화시키고 감염증의 회복을 돕는 기능성 항체를 말한다.  

서 회장은 “빠르면 한 달, 늦어도 2~3개월 안에는 코로나19에 최적화된 항바이러스제가 전 세계적으로 선별될 것”이라며 “우리가 임상시험에 돌입할 땐 최적화된 항바이러스제와 우리의 항체 병용요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