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8:00 (수)
文, 한미 스와프에 한시름 덜까..."국내 외환시장 안정화 기대"
상태바
文, 한미 스와프에 한시름 덜까..."국내 외환시장 안정화 기대"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3.2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한국과 미국이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것을 두고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미국에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과 미국이 11년만에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전례없는 민생·금융안정 정책을 발표한 날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며 "비상한 시기 '경제 중대본'의 사명감이 이룬 결실"이라며 한국은행과 기재부에 대한 격려의 말을 전했다.

특히 한국은행을 언급하며 "그간 중앙은행으로서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여러 경제 상황에 책임 있게 대응하며 위상을 강화해왔다"며 "이번 성과 역시 그 결과라고 본다. 수고 많으셨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 당국과 재정 당국의 공조로 이뤄진 이번 성과에 국민들이 든든함을 느낄 것"이라며 "기축 통화국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준 미국에도 감사를 표한다"고도 했다. 

전날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600억 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통화스와프 체결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급격히 악화된 글로벌 달러 자금 시장의 경색 해소를 위한 것으로 기간은 9월 19일까지 최소 6개월간이다.

이번 한미 간 통화스와프 계약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두 번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