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21:34 (토)
눈물 흘리며 사퇴한 한선교, "가소로운 자들에 내 개혁이 막혔다"
상태바
눈물 흘리며 사퇴한 한선교, "가소로운 자들에 내 개혁이 막혔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3.19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당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당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19일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시간 이후로 미래한국당 대표직을 사퇴한다"며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에 의해 제 정치 인생 16년의 마지막을 당과 국가에 봉사하고 좋은 흔적을 남겨야겠단 제 생각이 막혀버리고 말았다"고 말했다.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대해서도 "참 잘한 공천"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어젯밤에도 처음 명단을 계속 봤다. 10번 넘게 봤다. 괜찮은 공천이었다"고 아쉬워했다. 한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간중간 눈시울이 붉어지는 모습도 보였다.

그러면서 "한 줌도 안되는 야당 권력을 갖고 부패한 권력이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제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고 분노를 표시했다.

한 대표는 "통합당에서 영입했던 많은 인재들을 530여명의 신청자와 똑같이 객관적 잣대에서 공관위원들이 심사했고 결과가 발표됐다"며 "통합당에서 불만을 표출했고 그 불만은 제게 커다란 압력으로 작용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자매 정당이고 나중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한 정당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원했던 자리도 아니었다. 지난 1월 불출마 선언을 하고 국회의원 생활을 어떻게 잘 마무리할 수 있을까, 일반 시민으로 어떻게 살까하는 꿈에 젖어 미래를 준비해왔다"며 "이번 총선에서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려면 비례대표 당선 숫자가 굉장히 중요하겠다는 충정에서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의 비레대표 후보 명단에 통합당의 총선 인재 상당수가 배제되어 있는 것에 불만을 표출하며 수정을 요구했다. 
이에 4명 가량 순번이 조정된 명단으로 선거인단 투표를 진행했으나, 선거인단이 미래통합당의 손을 들어주면서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안은 부결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