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8:00 (수)
나경원, "조국 비호 세력은 '나경원 죽이기'를 멈춰라" 주장
상태바
나경원, "조국 비호 세력은 '나경원 죽이기'를 멈춰라" 주장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3.1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시스]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시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자신과 가족에 제기되는 각종 의혹에 강하게 반박하는 입장을 밝혔다.

나 경원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본 의원은 자녀 부정입학 건으로 처벌받을 경우 즉각 의원직을 사퇴할 것임을 약속한다"며 "나경원 죽이기로 조국 분풀이하는 선거공작 세력에 단호히 맞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서울 동작을에 '조국 비호세력'이라는 외지인들이 몰렸다"라며 "지난해 원내대표로서 조국 사퇴를 이끌어낸 내가 분풀이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공영방송의 본분을 망각한 MBC는 무려 네 차례에 걸쳐 나경원 흠집내기 방송을 연속으로 내보냈다. 각각 총선 5개월, 3개월, 2개월, 30여 일 앞둔 시점들"이라며 "이 정도면 MBC가 '나경원 안티방송' 수준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조국 전 장관과 나를 억지로 비교해가며 나에게 조국 이미지를 덧칠하는 부분은 가관"이라며 "여기에 악의적인 유튜버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나를 집요하게 흑색비방하며 집단적으로 선거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MBC, 악의적인 유튜버 등 허위사실 유포 세력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방침"이라며 "검찰도 즉각 수사에 나서라. 고발, 피고발된 사건 가리지 않고 빨리 결론을 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또 서울 동작을 상대 후보이자, 전 판사라는 공통점을 지닌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후보에게 "민주당 후보에게도 엄중히 경고한다. 정치도전의 첫걸음을 비열하게 하지 않길 바란다"며 "실력으로, 성과로 정정당당하게 선거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