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22:06 (목)
잡음 끊이지 않던 '통합당'...이석연으로 잠잠해지나
상태바
잡음 끊이지 않던 '통합당'...이석연으로 잠잠해지나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3.1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후 회의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후 회의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이 김형오 위원장의 자리를 잇게 됐다.

이 공관위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공관이 회의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에게 "공관위는 그대로 종전 기조를 유지하겠다"며 "항상 말씀드렸듯 일관된 기조로 혁신공천과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 절차를 빠른 시일 내 끝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3일 강남병에 공천했던 김미균 현 시지온 대표에 대한 추천을 철회하는 동시에 공관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를 공천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게 일었기 때문이다.

황 대표 및 최고위원들은 김 위원장 사임에 대해 "고된 일정과 무거운 심적 부담 속에서 의연하게 공관위를 이끌어주신 점 잊지 않겠다"며 이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을 이어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께서 공관위를 잘 이끌어주시고, 여러 의견과 다양한 목소리를 골고루 수렴해 혁신과 통합 공천의 임무를 완수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석연 공관위원은 최고위 요청을 받아들이며 "당연한 결정이자 순리에 따른 결정"이라는 뜻을 전했다.

이 공관위원은 재의 요청으로 경선을 치르게 되면서 다른 지역에서도 이 같은 요청이 나올 것에 대한 질문에 "그동안 충분한 절차와 논의를 거쳐 했다"며 "최고위에서 재의를 요구해오면 저희는 다시 또 논의에 부쳐 당헌에 따라 결정하겠다. 지난번과 같은 방식으로 신속히 결정해 공천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