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21:34 (토)
총선 앞두고 '공천 갈등' 잡음 커져...황교안와 김형오 맞붙나
상태바
총선 앞두고 '공천 갈등' 잡음 커져...황교안와 김형오 맞붙나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3.1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후 회의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후 회의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천 결과를 놓고 미래통합당의 내부 갈등이 깊어져가는 모양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2일 4·15 총선 공천 잡음과 관련해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 중 일부에 대해 재의 요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관위를 겨눈 컷오프 인사들의 반발이 커졌기 때문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현재 진행되는 공천 일부에서 잡음이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의 공관위 결정 일부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공관위는 공정하고 또 혁신적인 공천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다. 그러나 아시다시피 모든 공천이 다 완벽할 순 없기 때문에 이 문제에 관해서 좀 더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재의를 요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가 이런 결단을 내린 배경에는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이 사실상 전권을 쥐고 공천판을 주도한 데 심기가 불편해졌음이 깔려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황 대표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전권을 맡김으로써 당 대표의 압력이나 입김을 뺀 공천이 가능했으나, 당내에선 공천 결과를 종합적으로 봤을 때 이른바 친황교안 인사들이나 한국당 출신보다는 유승민계 통합 인사들이 득세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공천에서 탈락한 옛 자유한국당 출신 인사들 중 일부가 공천 결과를 놓고 불만의 목소리를 내자, 당 대표가 직접 나선 것이다. 

김형오 위원장이 일부 공천 결과를 재심의하라는 황 대표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양측의 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공관위로서는 일부 지역 공천 결정을 번복하게 될 경우, 각지에서 재심 요청이 걷잡을 수 없이 접수될 가능성이 있어 어떠한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재심의가 요청된 곳은 인천 연수을과 부산 북·강서을, 대구 달서갑 포함 6곳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