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8:00 (수)
'총선 출마' 외치던 최홍에 '공천 취소' 결정한 통합당
상태바
'총선 출마' 외치던 최홍에 '공천 취소' 결정한 통합당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3.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홍 前ING 자산운용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강남을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홍 前ING 자산운용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강남을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다가오는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16일 서울 강남구을 후보로 전략공천을 받은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에 대한 공천을 무효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헌·당규 조항에 따라서 최홍 씨에 대한 공천은 무효가 됐다"며, 공천 무효 사유에 대해서는 "과거 금융감독원에서 제재를 받은 전력때문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현 정부의 폭정에 맞서겠다"며 출마를 선언했지만, 이 회견이 진행되는 중에 최고위에서는 공천 취소를 결정했다.

최 전 대표는 ING자산운용(맥쿼리투자자산운용의 전신) 대표 재직 당시 직원의 채권 파킹거래 등으로 2014년 12월 금융감독원의 제재가 확정되자 대표직을 내려놨다.

채권 파킹거래란 채권을 매수한 기관이 장부에 곧바로 기록하지 않고 잠시 다른 중개인(증권사)에 맡긴 뒤 일정 시간이 지나 결제하는 거래 방식이다. 즉, 채권의 실제 소유주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에 채권을 맡기는 것으로 이는 금감원 제재 대상이다.

앞서 공관위에서는 이 사안을 이미 검토한 뒤 개인의 비위가 아닌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공관위와 당 지도부, 당내 예비후보 간 마찰이 더욱 격화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