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文의 약속, "2022년까지 예비군 훈련 보상비 병장봉급 수준 인상"
상태바
文의 약속, "2022년까지 예비군 훈련 보상비 병장봉급 수준 인상"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4.0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예비군의 날 축전.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예비군의 날 축전.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현행 4만2000원인 동원훈련 참가 예비군 보상비를 더 올리겠다"고 밝혔다.

3일 문 대통령은 제52주년 예비군의 날 축전에서 "2022년까지 병장 봉급 수준을 고려한 훈련보상비 인상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예비전력 정예화를 국정과제로 삼고 동원부대 신형장비 등의 전력화,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예비군훈련의 과학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생활지원센터, 방역현장 등 곳곳에서 묵묵히 땀 흘리고 있는 예비군의 애국심과 헌신을 국민들은 결코 잊지 않겠다"며 격려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격려사에서 "동원 위주 부대가 상비사단 수준의 전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무기체계·장비·물자를 지속 확충하고 평시 복무 예비군제도 등을 도입해 동원준비태세를 한 단계 더 격상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게 첨단과학기술을 접목한 훈련체계를 구축하고 예비군훈련 보상비도 적정 수준으로 인상하는 등 예비군훈련의 시설과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예비군의 날 기념식 행사는 당초 전국 17개 광역시·도에서 열릴 계획이었으나,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행사가 취소됐다.

국방부는 이날 육군 제2군단과 제50보병사단을 비롯한 24개 군부대와 기관에 단체포상을 수여,예비군 업무발전에 공이 큰 예비군과 공무원, 군인, 군무원, 민간인 등 282명은 대통령표창 등 개인포상을 수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