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0 (금)
중국, 홍콩인권법 제정 반격... 미 군함 홍콩 입항 불허
상태바
중국, 홍콩인권법 제정 반격... 미 군함 홍콩 입항 불허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2.03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상,하원을 모두 통과한 홍콩 인권법에 서명했다.

이에대해 중국이 미국의 '홍콩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에 대한 보복에 나섰다.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은 지난 2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당분간 미국 항공모함의 홍콩 입항을 허용하지 않으며, 홍콩 시위와 관련해 입장을 냈던 비정부기구(NGO)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미국이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콩인권법을 제정한 것은 중국 내정에 대한 심각한 간섭이자 국제법과 국제 관계의 기본 준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미군 군함의 홍콩 입항을 언제까지 거부할 것이냐는 질문에 "미국이 어떻게 행동하는지에 달렸다"라고 답했다.

또한 홍콩 시위대를 지지하는 입장을 냈던 NGO에도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제재 대상은 휴먼라이츠워치를 비롯해 프리덤하우스, 미국 국가민주기금회, 미국 국제사무민주협회, 미국 국제공화연구소 등이 지정됐습니다.

화 대변인은 이들 NGO에 대해 "다양한 수단으로 홍콩을 망쳐놓은 시위대의 폭력과 분리 운동을 부추겼다"라며 "그들은 홍콩의 혼란에 중대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대가를 치러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홍콩 중문대학의 윌리 램 교수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목적은 (실질적인 보복 조치가 아니라) 미국이나 NGO들이 홍콩의 혁명을 조장하고 있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알리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경기 침체 때문에 미국과의 무역협상 타결이 절실한 중국으로서는 더 강력한 보복을 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