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22:36 (월)
화난 트럼프, 나토 정상회의 기자회견 돌연 취소 후 귀국
상태바
화난 트럼프, 나토 정상회의 기자회견 돌연 취소 후 귀국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2.0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런던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윈필드 하우스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회동에 앞서 지난달 초 "나토가 뇌사 상태에 빠져있다"라고 비판했던 자신의 발언을 철회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두 정상의 회동 분위기는 나토와 관세 등의 문제로 싸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런던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윈필드 하우스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회동에 앞서 지난달 초 "나토가 뇌사 상태에 빠져있다"라고 비판했던 자신의 발언을 철회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두 정상의 회동 분위기는 나토와 관세 등의 문제로 싸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한 채 귀국길에 올랐다.

영국과 프랑스, 캐나다, 네덜란드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뒷담화'하는 내용의 동영상이 전날 밤 공개되는 등 유럽 동맹국 정상들 사이에서 '왕따'로 전락, 체면을 구기고 난 뒤의 일이다.

이 동영상은 존슨 총리가 마크롱 대통령에게 왜 만찬에 늦었냐고 묻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그러자 옆에 있던 트뤼도 총리가"(마크롱 대통령)그는 그(트럼프 대통령)가 40분이나 기자회견을 해서 늦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어 "그의 팀들의 턱이 바닥에 떨어지는 것을 봤어야 한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이같은 유럽 정상들의 '뒷담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정상회담 때마다 범하고 있는 외교적 결례 때문에 나온 에피소드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양자간 정상회담을 한 후 상대국 정상을 옆에 세워 놓은 채 장시간 기자들을 상대로 혼자서 일문일답을 하는 '관행'을 유지하고 있다.

CNN방송은 "부글부글 끓은 트럼프 대통령이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며 "청문회와 지난 밤의 비디오 동영상이 '트럼프의 날'에 그림자를 드리운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이 관련 질문을 하자 트뤼도 총리를 향해 "두 얼굴을 가졌다"고 '분'을 참지 못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메르켈 총리와 만나기 직전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일정의 '대미'로 준비했던 기자회견 일정을 취소했다.

이미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하며 많은 질문에 대답했다는 이유였지만 동영상 공개 등에 따른 불편한 심기가 반영된 게 아니냐는 시선이 고개를 들었다.

한편, 이날 대서양 건너 워싱턴DC 의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하원 법사위의 청문회가 열리고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해외에서 중요한 정상 외교를 펼치고 있는 시점에 맞춰 탄핵 청문회가 진행되는 것은 수치"라며 분통을 터뜨린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귀국길에 올린 트윗에서 "가짜 뉴스 언론이 나토를 위한 나의 성공적인 런던 방문을 깎아내리기 위해 별짓을 다 하고 있다"며 이번 나토 정상회의 기간 방위비 인상에 성공했다면서 미국이 매우 깊은 존경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