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23:21 (토)
홍콩 범민주파 정당, 캐리 람 장관 '탄핵 돌입'
상태바
홍콩 범민주파 정당, 캐리 람 장관 '탄핵 돌입'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2.0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람 장관은 "선거 결과를 존중해 앞으로 시민들의 의견에 겸허하게 귀 기울이고 진지하게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은 전체 452석 가운데 400석 가까운 의석을 차지하며 60석에도 못 미치는 친중파 진영에 압승을 거둔 바 있다.  [사진=뉴시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람 장관은 "선거 결과를 존중해 앞으로 시민들의 의견에 겸허하게 귀 기울이고 진지하게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은 전체 452석 가운데 400석 가까운 의석을 차지하며 60석에도 못 미치는 친중파 진영에 압승을 거둔 바 있다. [사진=뉴시스]

홍콩의 범민주파 정당들이 지난달 구의원 선거 압승 여세를 몰아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한 탄핵절차에 돌입했다.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 협약(송환법)' 추진 등 많은 위헌적 결정으로 홍콩을 위기에 빠뜨렸다는 이유에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공민당의 앨빈 영 의원을 대표로 24명의 범민주파 의원이 지난 4일(현지시간) 람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다고 전했다. 람 장관이 송환법 추진으로 홍콩 사회를 혼돈으로 몰아넣고, 반정부 시위 진압 과정에서도 많은 위법 행위를 저질렀다는 것이다. 홍콩 기본법 79조는 입법회 의원 3분의 2 이상이 탄핵소추안에 찬성하면 행정장관의 직무를 정지시키도록 규정한다.

지난달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 범민주 진영이 전체 452석 가운데 390여석을 확보한 바 있다. 전체 18개 구의회 가운데 17개에서 범민주 진영이 과반을 확보했다.

람 장관 지지율도 역대 행정장관 가운데 가장 낮은 상황이다.

독립연구기관인 홍콩민의연구소가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람 장관 지지율은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지난 6월 43.3%에서 지난달 19.7%로 폭락했다.

하지만 람 장관 탄핵소추안이 입법회를 통과하기는 현재로서는 사실상 불가능할 전망이다. 입법회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데, 현재 입법회는 친중 인사들이 과반을 차지한다. 전체 69명의 의원 중 46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람 장관의 거취는 중국 베이징 당국이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람 장관은 오는 16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예정이다. 방문 이유는 연례 업무보고, 지난달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와 시위 진압 결과 등에 관해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친중파가 참패한 구의원 선거, 미국의 홍콩인권법 제정 등에 관해 람 장관이 책임을 지고 물러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 내내 람 장관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혀왔지만, 람 장관을 희생양 삼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한편, 홍콩 정부는 4일 약 40억홍콩달러(약 6069억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발표했다. 홍콩 시위로 인해 격앙된 민심 다독이기에 나선 것이다. 홍콩 정부가 발표한 정책은 6개월 가까이 진행된 반정부 시위로 피해를 본 기업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상하수도 비용에 대한 보조금 지원, 기업용 부동산 세율 우대, 개인과 기업 급여·이익 세금 할부납부 인정 등을 골자로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