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2:06 (토)
'성탄절 격렬했던 시위' 홍콩서 310명 체포
상태바
'성탄절 격렬했던 시위' 홍콩서 310명 체포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2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현지시간)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홍콩 시내 코즈웨이 베이의 한 쇼핑몰 내부에서 깃발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시위대는 올해 마지막 날과 새해 첫날에도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으며 홍콩 정부는 강경 대응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6일(현지시간)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홍콩 시내 코즈웨이 베이의 한 쇼핑몰 내부에서 깃발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시위대는 올해 마지막 날과 새해 첫날에도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으며 홍콩 정부는 강경 대응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 24일(현지시간)부터 사흘 연속 이어진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에서 300명이 넘는 시위대가 체포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지난 24일부터 26일 사이 총 310명을 불법 시위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
이 중 165명은 시위가 가장 격렬했던 크리스마스이브에 체포됐다.

홍콩 민주화 요구 시위대는 지난 24일 밤부터 사흘 연속 침사추이의 하버시티, 코즈웨이베이의 타임스 스퀘어 등 도심 주요 쇼핑몰을 거점 삼아 산발적인 시위를 벌였다. 일부 시위대는 쇼핑몰에서 나와 인근 도로를 점거하면서 강제 해산에 나선 경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경찰은 최루탄을 쐈고, 시위대도 화염병 등을 던지며 격렬한 대치를 벌였다.

또 강경 시위대는 친중 성향으로 간주하는 음식점, 카페, 상점, 은행 지점 등 상업 시설들의 영업을 방해하거나 시설물을 파괴하기도 했다.

이처럼 범민주 진영의 구의원 선거 압승을 계기로 다소 완화되는 듯했던 홍콩 정부와 시위대 간의 대립이 다시 격화하고 있다. 

홍콩 시위대는 홍콩 정부가 이미 수용한 송환법 철회 외에도 행정장관 직선제 등 민주화 확대 및 경찰의 시위 과잉 진압 조사 등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 지도부는 홍콩 시민들 사이에서 신뢰도가 바닥난 캐리 람 행정장관 지지 의사를 재차 천명하는 동시에 과격 시위대를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라고 요구하면서 홍콩 시위대와 홍콩 정부 및 중국 정부 간의 접점을 찾기는 어려운 상황인 듯 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