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00:33 (수)
무서운 러시아 피겨, "안나 셰르바 코바, 비공인 세계 신기록"
상태바
무서운 러시아 피겨, "안나 셰르바 코바, 비공인 세계 신기록"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2.3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스트로나야 ]
[ 러시아선수권 대회 우승을 차지한 셰르바코바 / 사진 = 바이러 자료 ]

세계 여성 피겨스케이팅을 쥐락펴락하는 러시아 '루키 트로이카' 중 안나 셰르바코바(15)가 비공인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자국 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했다. 지난 7일 열린 그랑프리 파이널 대회에서 2위에 그친 한을 채 한달도 안 돼 푼 것.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안나 셰르바코바는 29일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러시아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81.94점을 얻어 쇼트 프로그램의 79.93점을 더한 총점 261.87점으로 우승했다. 261.87점의 비공인 세계신기록.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루키 라이벌' 알레나 코스트로나야가 세운 공인세계기록(247.59점)보다 무려 14점 이상 높은 점수다.

셰르바코바는 이날 쿼드러플(4회전)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쿼드러플 플립, 쿼드러플 러츠 등 4회전 점프 요소를 3개나 모두 성공시켜 기술점수(TES) 108.22점, 예술점수(PCS) 73.72점, 총점 181.94점을 얻었다.

[ 코스트로나야 ]
[ 코스트로나야 = 바이러 자료 ]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했던 알레나 코스로트나야도 자신의 공인 세계기록을 훌쩍 뛰어넘는 259.83점을 얻었으나 2위에 그쳤고, '트로이카' 중에서 실력이 가장 앞설 것으로 예상됐던 알렉산드라 트루소바는 20점 이상 뒤떨어진 226.34점으로 3위로 처졌다. 그녀는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도 '루키 트로이카'중에서 꼴찌로 쳐진 뒤, 이번에도 반등에 실패했다.

[ 트루소바 /사진: 바이러 자료 ]
[ 트루소바 /사진= 바이러 자료 ]

세 선수는 현재 남자 선수들도 소화하기 힘든 쿼드러플 점프를 구사하며 세계무대에서 치열한 각축전을 펼치고 있다. 모두 예테리 투트베리제 코치의 지도를 받고 있다.

1년 전 러시아 선수권대회에서는 안나 셰르바코바가 1위, 알렉산드라 트루소바가 2위, 코스트로나야가 3위였는데, 순위가 또 달라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