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1:16 (목)
홍콩인권법안이 뭐길래? 美의 서명에 분노하는 中
상태바
홍콩인권법안이 뭐길래? 美의 서명에 분노하는 中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1.29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현지시간) 홍콩 시위대가 시내 금융가에서 시위를 벌이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법 서명에 고마움을 표하는 포스터를 기둥에 붙이고 있다. 중국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에 서명한 것에 관해 '중대한 내정간섭'이라고 맹비난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이 고집대로만 한다면 중국도 반드시 반격 조치를 취할 것이며 그에 따른 책임은 모두 미국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간) 홍콩 시위대가 시내 금융가에서 시위를 벌이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법 서명에 고마움을 표하는 포스터를 기둥에 붙이고 있다. 중국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에 서명한 것에 관해 '중대한 내정간섭'이라고 맹비난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이 고집대로만 한다면 중국도 반드시 반격 조치를 취할 것이며 그에 따른 책임은 모두 미국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뉴시스]

중국의 잇따른 경고에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현지시간 27일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

이에 대해 홍콩 시위대는 28일 '감사 집회'를 열었다.

하지만 중국과 홍콩 정부는 내정간섭이라며 미국을 맹비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홍콩이 서로의 차이를 평화적으로 극복해 오랜 평화와 번영을 누리길 희망한다며 법안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미국이 홍콩 인권을 억압한 인사들의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미국 국무부가 홍콩에 부여하고 있는 경제·통상 관련 특별 지위를 매년 재검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최루탄, 고무탄, 테이저건 등 시위 진압에 쓰이는 특정 군수품을 홍콩 경찰에 수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도 통과시켰다.

여러 차례 법안 중단을 촉구해왔던 중국 정부는 단단히 화가 났다. 중국 외교부장은 26일 주중 미국 대사를 불러 내정 간섭이라며 항의했고, 공개적으로 반드시 반격하겠다고 선언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사회 질서를 해치는 강력 범죄자들이 기를 펴게 하는 행위고... 근본 목적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파괴하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법안 서명이 미·중 무역 협상에 끼칠 영향에 전 세계가 주목하는 가운데, 미 언론들은 악재인 것은 맞지만 협상 중단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