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책
중소벤처기업부, 주력산업에 연 2500억원 지원키로... "4차산업 적극 대응"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가 제조-ICT간 융합산업 등 주력산업 육성을 위해 연 2500억원을 지원하고, 4차산업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중기벤처부는 ‘17년도 제1차 지역경제위원회'를 개최하고, ‘지역주력산업 개편방안’을 확정했다. 이와함께 내년도 지역스타기업 육성방안과 테크노파크 기능개편방안도 논의했다. 

이번 지역경제위원회에는 최수규 차관을 비롯하여 비수도권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 등 17명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 개방형 혁신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정부 투자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기존 63개 주력산업을 48개로 조정하고, 융합산업의 비중을 확대하는 ‘주력산업 개편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제조-ICT간 융합산업’은 기존 7개에서 24개로 ‘제조-서비스업간 융합산업’은 7개에서 11개로 확대됐다. 

중기벤처부는 이번에 선정된 48개 주력산업에 대해 연간 2,500억원(주력산업당 평균 52억원)을 투입하여 지역의 주력산업 대상 중소기업에 대해 R&D, 시제품 제작, 컨설팅 및 기술지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주력산업 개편은 제조업 중심의 성장에 따른 한계를 극복하고, 지역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것으로, 산업의 스마트화를 촉진하여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중소벤처기업부는 예상했다. 

이와함께 이번 지역위원회에서는 성장잠재력이 높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 공헌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지역스타기업'으로 지정해, ‘전담PM’ 매칭에서부터 사업화 촉진, 상용화 R&D 등 지원 방안도 확정했다. 

이번 지원 방안은 그간 일부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지역기업의 성장모델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향후 지역산업의 성장을 견인할 중추기업을 육성한다는 내용이다.

2018년부터 2022년까지 향후 5년간 지역스타기업 1,000개를 선정, 성장을 집중적으로 지원원하고, 이 가운데 200개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진입시키고, 양질의 일자리 6,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글로벌 강소기업 신청자격은 ▲매출액 100~1,000억원, ▲매출액 대비 직간접 수출비중 10% 이상, ▲3년 평균 매출액 대비 R&D투자비율 1% 이상에 해당되야 한다. 

한편 이날 위원회에서는 최근의 변화된 산업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의 기술혁신거점기관으로서의 테크노파크 위상 정립을 위해 ‘테크노파크 기능개편 방안’도 논의했다.

그간 테크노파크는 지역산업 육성 기관으로서, 지역산업기획, 기업지원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선도했으나,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한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선도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한편 중기벤처부는 현재의 백화점식 지원에서 벗어나 시제품 제작 및 기술컨설팅 등 지역의 기술혁신 전문기관으로 개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벤처부는 이번에 논의된 결과를 반영,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11월중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최수규 차관은 주력산업 개편을 통해 “그간 산업부에서 수행하던 지역산업 육성사업이 금년 정부조직 개편으로 중기부로 이관됨으로써,중소기업 육성 전담부처로서의 강점을 살려 지역산업 육성이 지역기업 육성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미정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