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책
수액세트, 4년간 이상사례 1735건...정부의 근본적인 안전관리 종합대책 마련 필요
<사진 / 뉴스비전e DB>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최근 4년여 동안 수액세트 이상사례 보고 건수가 1700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벌레 등 이물질 유입뿐 아니라 누수, 오염, 제품결함 등 품질에 문제가 있는 경우도 상당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실이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접수된 ‘의료기기 이상사례 보고’ 상세 내역(Raw Data, 1만9023건)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의료기관과 수액세트 제조업체에서 식약처에 보고한 ‘수액세트 이상 사례’는 최근 4년여 동안 1735건인것으로 나타났다.
 
년도별로 보면, 2014년 239건, 2015년 664건, 2016년 568건, 2017년(9월 25일 기준) 264건이다.
 
권미혁 의원은 "최근 소위 벌레 수액세트 사건 후 식약처는 '수액세트 제조업체 특별 점검 실시 계획'을 밝히면서 수액세트 이물보고는 2013년부터 2017년 9월까지 110건만이 보고됐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상세 내역을 확인한 결과 수액세트는 벌레 등 '이물'보고 뿐 아니라, 누수, 오염, 제품 결함 등 품질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상당수였다"고 말했다.
 
현재 수액세트 등은 의료기기법 시행규칙 27조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하면, 해당 정보를 식약처에 보고해야 하며, 식약처는 이상사례 보고 모니터링을 실시해야 한다.
 
이후 이상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 제조업체에 원인분석을 요구하고 이를 통해 시정조치 및 보고해야 한다.
 
권 의원은 “다수의 이상사례가 보고된 의료기기 품목에 대한 모니터링과 관리감독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수액세트에 이물혼입 뿐만 아니라 다수의 이상사례가 있는 게 확인된 만큼 정부는 근본적인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정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통신판매업 폐업 신고 절차 간소화 된다...공정위, 전자상거래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icon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Aa2 유지..."북한관련 리스크 영향 미미" icon한국은행, 기준금리 16개월째 동결... 1400조원 가계부채 인상에 부담요소로 작용 iconIBK기업은행, '네네치킨' 운영 혜인푸드와 동반성장 협력대출 업무협약 체결 icon중소벤처기업부, 주력산업에 연 2500억원 지원키로... "4차산업 적극 대응" iconITC, 세이프가드 공청회 개최... LG전자 "테네시주 등 미국내 세탁기 공장 일자리 창출에 기여" icon공론화위, 신고리원전 재개 결정...원전 축소하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늘리자는 의견 많아 icon금융 노·사 대표자, 산별교섭 복원 합의...산별교섭 재개 후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공동 TF 구성 icon국민의당 충남도당, 2018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숨은 인재 발굴을 통한 조직 강화 시동 icon은행권,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지원위해 200억원 규모 기부협약 체결 icon동국제강, 협력사와 공정거래 협약으로 상생경영 강화...장세욱 부회장 "함께 성장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 icon철강협회, STEEL MUSIC FESTIVAL 2017 개최... 동부제철 '스윗메모리즈팀', 최우수상 수상 icon금융중심지 활성화 TF 1차 회의 개최... 방효진 TF 단장 "민간 관점 바탕으로 실효성 제고 계기 될것" icon"공무원 누계소득 민간 기업보다 무려 7억8천만원 높아"...7%에 달하는 높은 임금인상률에 늦은 퇴임연령 영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