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경제일반
"공무원 누계소득 민간 기업보다 무려 7억8천만원 높아"...7%에 달하는 높은 임금인상률에 늦은 퇴임연령 영향
<사진 / 뉴스비전e DB>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입사 후 퇴직까지의 누계 소득을 산출할 경우 공무원의 퇴직 전 누계 소득이 민간 기업체에 비해 최대 7억 8,058만원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은 『공무원 시험이 퇴직 전 누계 소득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고용정보원의 대졸자 직업이동 경로조사에서 나타난 대졸 1년 후 퇴직자의 연소득에 물가 상승률, 정부와 민간 기업체의 입사 연령, 퇴직 연령, 임금 인상률 등을 적용해 퇴직 전 누계 소득을 산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무원 취업자의 누계 소득은 민간기업 취업자에 비해 최대 7억 8,058만원 높아

공무원시험 준비로 인한 기회비용을 감안하더라도 정부 취업에 성공할 경우, 누계소득을 대폭 상승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무원시험 준비에 따른 기회비용이 없는 공무원시험 준비 비경험자의 누계소득의 경우, 정부 취업자에 비해 최대 약 7억 5,923만원이 낮게 나타났다. 동일규모의 민간기업체에 취업한 공무원시험 준비 경험자보다는 2억 227만원 높았다.

또한 공무원시험 준비 경험자 중 민간 기업체 취업자의 퇴직 전 누계소득은 정부 취업자에 비해 최대 7억 8,058만원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공무원 누계 소득을 높이는 주요 요인, 높은 임금 인상률과 늦은 퇴직 연령
 
보고서는 공무원의 퇴직 전 누계 소득이 민간 기업체 종사자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이유로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 인상률과 늦은 퇴임 연령을 꼽았다.

처우 개선율과 호봉 인상률을 고려하면, 공무원의 임금 인상률은 약 7%대 수준으로 대기업(1,000인 이상의 규모)의 6.2%보다 높으며 퇴임 연령 또한 평균 56~59세에 달해 대기업 평균인 52세보다 늦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무원이 상대적으로 낮은 초기 연소득과 늦은 입사 연령에도 불구하고 높은 임금인상률과 늦은 퇴임연령으로 인해 종내 퇴직 전 누계 소득이 민간 기업체 종사자보다 높아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공무원시험 준비 경험자의 대졸 1년 후 연소득은 비경험자에 비해 낮은 수준
 
한편 단기적인 분석에서는 공무원시험 준비 비경험자의 소득이 경험자보다 높았다.

대학 졸업 1년 후, 대학교 재학 중 공무원시험 준비를 경험한 취업자의 연소득이 비경험자에 비해 최대 181만원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개 채용 절차를 거쳐 정부 취직에 성공하더라도 연소득이 최대 255만원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무원시험 준비 경험 후 정부가 아닌 민간 기업체에 취직할 경우 비경험자에 비해 대졸 후 연소득이 최대 492만원 낮았다. 이러한 현상은 공무원시험 준비로 인해 민간 기업체가 선호하는 인적 자본의 축척 기회를 상실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민간 기업체에 비해 높게 설정된 공무원 보수 체계 시급히 정비할 필요
 

보고서는 경제 성장의 원동력이 경쟁을 통한 시장의 혁신이며 우수한 인재가 정부에 치중될 경우 민간 시장의 혁신은 기대 자체가 불가능하며 따라서 공무원 보수 체계에 대한 시급한 정비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무원시험 준비 경험자 중 정부에 취직하는 비율은 10% 정도에 불과해 취업 준비생도 공무원시험 준비 경험이 정부 취직을 통해 퇴직 전 누계 소득을 상승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지만, 정부가 아닌 민간 기업체에 취직할 경우 퇴직 전 누계 소득을 대폭 삭감시키는 부메랑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윤상호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러한 결과는 공무원이 직장의 안정성뿐 아니라 금전적인 면에서도 민간 기업체에 비해 선호될 수밖에 없는 직종이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하며, “민간 기업체에 비해 과도하게 설정된 정부의 보수 체계를 시급히 조정해 경제 성장에 친화적인 인적 자본의 배분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미정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국민의당 충남도당, 2018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숨은 인재 발굴을 통한 조직 강화 시동 icon산업부, 바이오 산업 육성..."맞춤형 신약개발·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icon공론화위, 신고리원전 재개 결정...원전 축소하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늘리자는 의견 많아 icon중소벤처기업부, 주력산업에 연 2500억원 지원키로... "4차산업 적극 대응" icon통신판매업 폐업 신고 절차 간소화 된다...공정위, 전자상거래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icon어린이용 핑거페인트 일부 제품서 유해물질 초과 검출 icon8m 이상 떨어진 아파트도 공동관리 가능해진다 icon수액세트, 4년간 이상사례 1735건...정부의 근본적인 안전관리 종합대책 마련 필요 icon법원, 박근혜 전 대통령 추가 구속영장 발부...연내 1심 선고 가능성에 높아 icon류영진 식약처장, 의료기기 제조업체 현장 방문...수액세트 생산시설 점검 icon금융사 법위반시 과태료 높아지고 과징금은 3단계로 차별화...금융법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 iconKT, '24시간 무선ARS 예약' 부가서비스 선봬 icon글로벌 기내식으로 우뚝 선 ‘농심 辛라면’..."2020년까지 공급 2배로 늘릴 것" iconSKB, '옥수수(oksusu)' 공격적 오리지널 라인업으로 시장공략 본격화 iconKT 케이툰, 뮤지컬 '아이러브유'와 공동 마케팅...첫 웹툰 '톡을 기다려' 30일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