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4:07 (월)
강용석 “박원순 성범죄 문재인 알고 있었다”
상태바
강용석 “박원순 성범죄 문재인 알고 있었다”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13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도맘 불륜설 강용석 무슨 자격으로?" 비난여론도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강용석변호사 등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 박원순 시장을 본격 조롱했다.

가세연의 강용석변호사, 김세의 대표, 김용호는 가세연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13일 저녁 7시 30분께 “[충격고발] 문재인 알고 있었다 박원순 성범죄”라는 제목의 방송을 했다.

가세연의 강용석변호사 등은 “박원순은 거세를 해야한다”고 수위 높은 발언을 일삼았다.

가세연 강용석변호사와 김세의 대표는 고 박원순 시장이 전비서의 다친 무릎에 호-해주겠다는 행위를 직접 보여주며 “박원순 시장을 백번 양보해 할머니라고 치자. 어떤 할머니가 무릎에 호해주냐. 여자는 생수를 잘해야 한다고 하냐”며 “저희가 반드시 박원순 시장이 처벌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 변호사와 김 대표는 “박원순 같이 생긴 할머니가 어딨냐”며 “공소권 없음으로 끝나서는 안된다”고 고 박원순 시장을 조롱했다.

또한 가세연 측에서는 지난 11일 공지영 작가가 자신의 트위터에 ‘잘가요 주님께서 그대의 인생 전체를 보시고 얼마나 애썼는지 헤아리시며 너그러이 안아주실 테니’ 라고 올린 글에 대해  “공지영 작가는 종교가 카톨릭이다”며 “카톨릭은 자살하면 지옥간다. 자살한 사람 안아주지 않는 게 카톨릭이다”고 비꼬았다.

이어 강 변호사는 “박원순이 종교를 믿긴할까요? 불교인척 하는 것 같다. 종교인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역겨워. 토악질 나”라고 언성을 높혔다.

또한 강 변호사는 여성가족부를 언급하며 “여성가족부 뭐야? 권력자들이 권력의 힘으로 희롱하고 이런 것들을 문제 삼아야지”라면서 “아무 입장이 없다? 문재인 편 들지 않은 여성은 방치 하는 거냐”면서 “여성가족부 폐지해야한다”고 언성을 높혔다.

앞서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 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렸다.

가세연 강용석변호사 등은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밝힌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상황극을 벌이며 시청자들에게 설명했다.

한편 강 변호사는 도도맘 김미나씨와 2014년 홍콩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함께 찍힌 사진이 공개되면서 불륜설이 불거졌다.

또한 강 변호사는 도도맘 김미나씨에게 허위 고소를 부추겼다는 의혹을 받고 지난 2월 검찰에 고발됐다.

BBC는 지난 4월 22일(현지 시각) “왜 고위직 인사들이 이렇게 모순된 행태를 보이는지”를 분석한 여러 사회심리학 연구를 소개했다.

'위선(僞善) 심리학'의 대가인 런던비즈니스스쿨의 대니얼 에프론 교수는 "정치인은 동시에 여러 지역구를, 기업 경영인은 다양한 주주를 만족시켜야 하는 직업"이라며 “고위직 인사들이 청중에 따라 언행을 달리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어느 정도는 있다”고 전했다.

또한 대니얼 에프론 교수는 “그렇다 보니 이들이 가족, 또는 자기 자신에 대해 '원칙의 예외'를 요구하는 상황이 될 경우 '난 원래 모순된 여러 요구를 들어줘야 하는 입장'이라고 생각해 스스로 일탈을 합리화하기 쉽다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