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1:27 (금)
‘김병욱 성폭행 의혹’, 이수정 “가세연 언급에 내게 입장표명? 화가 난다”
상태바
‘김병욱 성폭행 의혹’, 이수정 “가세연 언급에 내게 입장표명? 화가 난다”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1.01.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심의 전날인 1일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를 마친 감찰위원 이수정 경기대학교 교수가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심의 전날인 1일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를 마친 감찰위원 이수정 경기대학교 교수가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을 맡고 있는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11일 국민의힘을 탈당한 김병욱 의원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여당이) 가로세로연구소가 언급한 성추문만 믿고 저에게 의견 표명을 요구해 굉장히 화가 났다"고 말했다.

이수정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사실관계가 전혀 밝혀지지 않았다"면서도 "혐의가 있어 유죄로 밝혀진다면 (김 의원이) 삭탈관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같은날 김병욱 의원 성폭행 피해자로 지목된 A씨는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일체의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며 "당사자의 의사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제 입장을 생각해주시고 더 이상의 억측은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가세연이라는 유튜브 방송인가. 저는 한 번도 본 적 없어서 잘 모르겠는데 거기서 어떤 일들이 있었다더라, 이런 일종의 성추문 등을 이야기해서 수면 위로 올라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제는 성추문이 즉시 사건이 되는 게 아니다. 피해자의 입장이 중요하다. 가세연이 성추문을 이야기할 때 피해자 의견을 반영해서 물어보고 이걸 문제 삼아도 되느냐고 피해자에게 물어봤어야 된다. 그런데 그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여성의 의사도 모른 채 그 여성을 찾아내서 '네가 당한 게 성폭력 피해다'라고 이미 간접적으로는 사실 다 공론화를 해버린 상태인 것"이라며 "이렇게 해도 되는 건지, 그 사람의 의사를 이렇게 무시해도 되는 건지 그 부분에서 저는 굉장히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그런 성추문을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제3자가 확대 재생산을 했다면 그것은 피해자의 의사가 분명히 반영된 일은 아니었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의 입장 표명 요구에 대응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당직자이기라도 하면 국회 출입증이라도 있는데 저는 국회 출입증도 없다. 어디 가서 입장 표명을 하냐"며 "지옥문 바로 직전까지 갔었다. 마이크도 없는데 자꾸 의견 표명을 하라고 하니 굉장히 화가 많이 났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사실관계도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결국에는 가세연이라는 데서 언급한 이 성추문만을 믿고 확대 재생산하는 것도 모자라서, 제가 가해 행위를 한 것도 아닌데 제 개인이 성폭력특위 위원이라고 저를 지목해 의견 표명을 요구하셔서 제가 이 대목을 굉장히 좀 문제를 삼아야 되나 생각 했다"고 전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교수를 겨냥 "피해자 중심주의를 주장한 이수정 교수는 김병욱 의원의 탈당에 반성이나 사죄 대신 칭찬으로 국민의힘의 꼬리자르기에 동참하고 있다"며 "이수정 교수의 선택적 침묵 등으로 (국민의힘은) 가해자 중심주의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었다.

그러나 A씨가 직접 나서 피해 사실이 없다고 밝히자,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존중돼야 할 것"이라면서도 "왜 (폭로 후) 일주일이 지나서야 불미스러운 일이 없었다고 하는 것인지, 가해를 하지 않았는데 김 의원은 왜 탈당까지 했는지 언뜻 의문이 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