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22:00 (목)
'연말 정산 간소화 서비스' 15日개통 "이것만은 꼭 챙겨라"
상태바
'연말 정산 간소화 서비스' 15日개통 "이것만은 꼭 챙겨라"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1.0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시작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세무서 법인납세과에서 직원들이 연말정산 신고안내 책자를 검토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시작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세무서 법인납세과에서 직원들이 연말정산 신고안내 책자를 검토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9일 국세청은 '2019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를 15일 오전 8시 부터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재직 중인 회사가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근로자는 오는 18일부터 홈택스에서 공제 자료 간편 제출, 예상 세액 계산 등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13월의 보너스'를 잘 받으려면 본인이 연말정산에 필요한 소득과 세액공제 자료를 꼼꼼히 확인 하고 조회 되지 않는 자료는 직접 챙겨야 한다.  

◇홈택스 자료 받아 내면 돼…가족 동의는 받아야

 근로자는 우선 홈택스나 손택스(홈택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한 뒤 공인인증서 인증을 거쳐 공제 자료를 확인한다. 이를 PDF 파일로 받아 제출하거나 출력해 내면 된다. 편리한 연말정산 이용 시 공제 자료를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다. 올해부터는 손택스로도 공제 자료를 회사에 제출할 수 있다.

부양가족의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는 해당 부양가족에게 자료 제공 동의를 받아야 확인할 수 있다. 자료 제공 동의는 당사자가 홈택스·손택스에서 하면 된다. 지난 2001년 1월1일 이후 출생한 19세 미만 자녀 자료는 동의 절차 없이 조회할 수 있다. 2000년 출생부터는 동의를 받아야 한다.

◇잘못 공제 시 가산세 부과…일부 자료는 직접 수집

 국세청은 "공제 요건 충족 여부는 근로자 스스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영수증 발급 기관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참고용으로 제공하는 것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잘못 공제할 경우 가산세를 내야 할 수도 있다.

연금보험료, 보험료, 주택 임차 자금, 주택 마련 저축 납입액, 개인 연금저축액, 대학원 교육비, 직업훈련비, 정치 자금·우리사주조합 기부금 등은 근로자 본인 명의로 낸 금액만 공제된다. 건강보험료, 신용·체크카드(현금 영수증) 이용액, 보험료·의료비·교육비·월세액 세액 공제액 등 항목은 일한 기간에 낸 만큼만 공제된다. 이직·퇴직 등으로 일하지 않은 기간 동안 낸 비용을 공제받아서는 안 된다.

장애인 보장구 구매·임차비, 안경 구매비, 중·고등학생 교복 구매비, 취학 전 아동 학원비, 기부금 등 자료 제출이 법적으로 의무가 아닌 공제 항목들은 근로자가 영수증을 직접 모아 회사에 내야 한다.

[ 그래픽 / 뉴시스 ]
[ 그래픽 / 뉴시스 ]

◇올해부터 박물관 입장료·산후조리원비도 확인 가능

 국세청은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공제 자료를 매년 늘리고 있다. 올해부터는 의료비 세액 공제에 포함되는 산후조리원비, 카드 공제에 포함되는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및 제로페이 사용 금액, 코스닥벤처펀드 투자액을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금액, 신용카드 등으로 박물관·미술관에 입장하며 낸 금액, 제로페이로 지출한 금액, 2018~2019년 코스닥벤처펀드에 투자한 금액 등을 간편하게 공제받을 수 있다. 다만 조회되지 않는 항목은 근로자가 직접 모아 내야하며, 2018년 코스닥벤처펀드 투자액을 이미 공제받은 근로자는 중복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홈택스·손택스 이용이 어려운 근로자는 국세상담센터(전화)나 전국 세무서(대면)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연말정산 관련 세법 문의 사항은 근무 시간이 지났더라도 자동응답시스템(ARS)을 통해 안내한다. 국세청 홈페이지에 '원천 징수 안내' '연말정산 상담 도우미' 등 도움 자료도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