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01:14 (일)
더불어민주당, 전광훈 목사 고발..."광화문 집회서 내란선동 혐의"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전광훈 목사 고발..."광화문 집회서 내란선동 혐의"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0.0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文대통령 하야’ 범국민 투쟁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 뉴시스 ]
[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文대통령 하야’ 범국민 투쟁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 뉴시스 ]

더불어민주당은 4일 지난 주말 광화문 장외집회에서 청와대 행진 도중 폭력을 행사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인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를 내란 선동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전 목사를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고발장을 통해 "전 목사가 지난 3일 광화문 장외집회가 끝난 뒤 청와대에 진입하려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폭력을 교사했으며 2018년 12월경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수행하고 있는 대통령의 직무를 강압에 의해 전복 또는 그 권능 행사를 불가능하게 하도록 내란을 선동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구체적으로 전 목사가 지난해 12월께 문재인 대통령을 규탄하는 집회에서 '3·1절 전까지 기필코 문재인을 끌어낼 것', '경호원이 총 쏘면 죽을 용기가 있는가' 등의 발언을 통해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김한정 등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이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직접 제출하며 철저한 수사를 당부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자유수호국가원로회의라는 유령단체가 호외라는 식으로 청와대 공격하자, 접수하자 등의 내용을 전파했다"며 "여기 이름 올린 분들이 있는데, 국회의원이 무분별하게 사회혼란을 획책하는 불법적인 행위에 동의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 아니라면 상당한 명예훼손이다"라고 지적했다.

소병훈 의원은 "준비된 각목으로 내려치는 것을 봤다. 청와대 진입 시 경호원 총에 맞아 장렬하게 죽는다는 등 순국 결사대 모집 공고도 있었다"면서 "이것은 내란 정도가 아니다"라며 민 청장에게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지난 3일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를 포함해 보수단체 회원 46명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광화문 집회가 끝난 뒤 청와대 진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이 저지하자 각목을 휘두르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