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5 06:56 (토)
'폭력 시위 주도'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뒷조사해보면 다 드러날 일"
상태바
'폭력 시위 주도'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뒷조사해보면 다 드러날 일"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1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훈 목사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예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광훈 목사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예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종로경찰서는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한국기독교 총 연합회 대표회장 목사인 전광훈목사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광훈 목사는 지난 10월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를 마치고 일부 참가자들이 청와대로 행진하던 중 경찰에게 폭력을 휘두른 행위 등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있다.

전 목사는 그동안 네 차례에 걸친 출석 요구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최근 전 목사의 출국을 금지하고, 체포영장 신청 등을 검토했다.

전 목사는 12일 오전 종로경찰서에 출석하면서 문제가 된 집회에 대해 "나를 뒷조사해보면 다 드러날 일이고, 당시 불법행위로 연행된 탈북자들과의 관계도 없다" 라면서 "조사받을 가치가 없다고 생각돼 그동안 안왔다"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란 선동 혐의로 출석하라고 하면 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먼저 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앞서 경찰은 전 목사가 이끄는 범국민투쟁본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전 목사의 혐의를 확인해왔다.

경찰은 또 전 목사가 '대통령 체포' 등을 언급하며 내란을 선동하고, 불법 기부금을 걷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