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2:06 (토)
한국당, "4+1은 여의도 타짜...선거법이 걸레 돼"
상태바
한국당, "4+1은 여의도 타짜...선거법이 걸레 돼"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2.19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정권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선거법 개정과 여당 의원들의 주요 각료 배치를 통해 '부정선거'와 '장기집권'을 노린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정선거가 눈앞에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6선 정세균 의원과 5선 추미애 의원이 각각 국무총리와 법무부 장관에 지명된 데 대한 것이다.

황 대표는 "선거를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관리해야 할 국무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특정 정당 국회의원으로 채워질 전망"이라며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은 문재인의, 문재인에 의한, 문재인을 위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내년 총선에서 저들은 여론조작과 온갖 편법·반칙·변칙을 통해 국민을 속이고 호도하려 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불법선거의 감시자가 돼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한국당은 민주당이 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과 꾸린 이른바 '4+1 협의체'를 통해 추진하는 연동형 비례제를 두고도 "타짜", "걸레" 등의 강력한 표현을 동원해 비난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선거법이 누더기를 넘어 걸레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 연동률 50%'이던 원안이 지역구 250석, 비례대표 50석으로 바뀌고, 거기다 '30석 연동률 상한선'과 석패율제·이중등록제 등이 덧붙는 상황을 비꼰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의석 나눠먹기를 위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꼴불견"이라며 이들 정당에 대해 "여의도 타짜들"이라고 했다.

또한 한국당은 불공정 보도에 대해 ‘삼진아웃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언론의 임무를 인정하지 않고, 한국당에 유리한 쪽으로 언론을 길들이려는 ‘재갈 물리기’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