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2:06 (토)
욕설, 침, 머리채 잡고.. '아수라장 국회' 만든 한국당 지지자들
상태바
욕설, 침, 머리채 잡고.. '아수라장 국회' 만든 한국당 지지자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2.1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공화당 당원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태극기와 함께 공수처법, 선거법 반대 등이 적힌 손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리공화당 당원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태극기와 함께 공수처법, 선거법 반대 등이 적힌 손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비전e] 지난 16일 국회에서 한국당 지지자들이 다른 당과 몸싸움을 하는 큰 소동이 있었다.

자유한국당이 국회에서 주최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및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당원과 지지자 수천명이 몰려들어 한때 국회의사당 출입문이 봉쇄되고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큰 혼란과 소동이 빚어졌다.

한국당은 16일 오전 11시부터 국회 본관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대회에는 6000명정도의 지지가 참여했다고 한국당은 주장했다. 

문제는 참석한 한국당 지지자들과 보수단체 회원 중 일부가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했고, 경찰과 국회 방호원들이 이를 막아서면서 충돌하게 된 것.

원래 집회나 시위는 국회 정문 울타리를 기준으로 바깥 도로에서만 주최가 허용된다. 규탄대회 시작 전 국회 측은 출입증이 확인된 사람만 정문을 통과시키려고 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로 개방했다. 본청 앞에 대거 집결한 지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 '공수처 결사 반대' '문재인 탄핵'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북과 꽹과리를 쳤다.

일부 시위대는 본청 앞에서 돗자리를 깔고 농성 중이던 정의당·민주평화당 당원들에게 욕설하거나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

급기야 참가자들은 "문희상 국회의장을 잡으러 가자"며 본청 안으로 진입을 시도해 경찰이 불법이라며 막자 이때 물리적 충돌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국민들의 힘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 듯한 반응을 보엿으나, 한국당을 뺀 여야는 이러한 움직임에 못마땅한 기색을 표하고 있다.

국회사무처는 전날 모든 출입문을 봉쇄했다. 무단 침입 움직임이 있어서다. 경찰이 동원돼 국회 일대 교통대란이 생기기도 했다. 민주당은 설훈 최고위원, 정의당은 청년 당원 등이 전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중이다. 한국당이 폭력 집단을 국회로 들인다는 비판인 것이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제1야당이 선택한 것은 의회정치가 아니라 정치깡패와 다름없는 무법과 폭력이라는 점은 정치개혁과 선거개혁의 필요성을 명확히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교통대란과 폭행 논란에도 자유한국당이 국회 동원 시위를 오는 19일까지 이어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