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2:06 (토)
한국당, '비례한국당' 만든다... 플랜 B 전략으로 연비제 무산?
상태바
한국당, '비례한국당' 만든다... 플랜 B 전략으로 연비제 무산?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20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비전e] 자유한국당이 공식적으로 '비례한국당' 창당의 뜻을 표명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골자인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는 것을 대비한 '플랜 비(B)'다.

이에 대해 위성정당 논란이 일고 있다. 위성정당이란 거대정당이 아예 자매정당을 하나 만들어서, 비례의석을 차지하겠다는 일종의 편법이다. 

그런데 한국당이 지난 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은 안을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당시 "만일 더불어민주당과 좌파연합 세력들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선거법 개정안을 밀어붙인다면 우리는 '비례한국당'을 만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가 선거법 단일안 마련·처리 움직임을 보이자 이같은 구상을 밝힌 것이다.

그간 한국당 안에선 현재 '4+1 공조'의 논의 방향으로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내년 총선 때 한국당은 지역구 후보만 내고, 일종의 페이퍼 정당인 '비례한국당'은 비례대표 의석을 몰아줘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바 있다. 다만 당 지도부가 공식 석상에서 '비례한국당' 구상을 밝힌 것은 전날이 처음이다. '4+1 공조' 논의를 와해시키기 위한 압박용으로 읽히지만, 한국당 입장에선 '비례한국당' 출연에 따른 손익도 진지하게 계산 중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 실무진은 이미 '비례한국당' 구상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물밑에선 비례대표 전원(17명)을 비례한국당으로 옮기고, 전희경 의원 등 이 중 인지도가 높은 인사를 대표로 내세우는 등 방안도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당이 기존 보수 정당 중 하나를 ‘비례한국당’으로 포섭할 수도 있다. 원내로는 새로운보수당과 우리공화당, 원외로는 자유의새벽당과 기독교 계열 정당 등이 각 당 의사와 상관없이 거론된다. 창당 과정이 복잡하고 돈이 많이 쓰이는 만큼, 이 방향으로 무게가 쏠릴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한국당이 '비례한국당'을 만들게 될 시 그간 '군소정당 난립' 등으로 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했던 행동에 스스로 모순을 만드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 이에 따른 여론의 역풍도 의식을 해야 할 모습이다.

또한 한국당이 실제로 위성정당을 만든다면 민주당도 비례민주당을 만들 가능성이 있어 연동형 비례제가 사실상 무력화 될 수 있어 더욱 복잡해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