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2:06 (토)
지역구 모른 채...21대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상태바
지역구 모른 채...21대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2.1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17일 경기 남양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예비후보자 등록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17일 경기 남양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예비후보자 등록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의 예비후보자 등록이 오늘 오전 9시부터 시작됐다.

21대 총선 레이스가 사실상 막이 오른건데, 선거법 개정과 관련한 여야 협의가 난항을 겪고 있어 출마 예정자들은 지역구가 어떻게 될지 모른 채 일단 후보등록에 나서게 됐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면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이어도 일정한 범위 내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선거사무소를 내거나 , 명함을 나눠주고 어깨띠를 착용하고 자신을 홍보할 수 있다. 

다만, 공무원 등 입후보 제한을 받는 사람이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려면, 등록 신청 전까지 사직해야 한다.

경남 거창에서는 총선 출마를 선언한 김태호 전 경남지사는 오늘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과 동시에 신청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에 출마할 당 대표급 지도자들에게 '전략적 지역'에 출마하라고 17일 권고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당 대표를 지냈거나 지도자적 위치에 있었던 큰 정치인은 당과 협의해 전략적 거점지역에 출마해 이번 총선을 이끌어 주실 것을 권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전략적 거점지역이란 20대 총선에선 더불어민주당 등 다른 당 후보가 선출됐지만, 한국당의 자체 여론조사 및 지역평가 결과 중량감 있는 한국당 주자가 나설 경우 역전이 가능한 지역구를 의미한다.

이 같은 발표는 당내 대권 주자 및 유력 인사들에게 사실상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되며 일부 반발을 부를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