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7:01 (금)
단식 8일째 맞은 황교안 "아직 할 일 남았다"
상태바
단식 8일째 맞은 황교안 "아직 할 일 남았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1.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27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 단식농성 천막에서 8일째 단식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27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 단식농성 천막에서 8일째 단식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이 27일로 8일차를 맞았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황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표는 지금 말씀을 거의 나누기가 어려워 눈만 깜빡 거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에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 오후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 한국당 상임고문단이 황 대표를 찾았다. 유 전 대표는 황 대표가 단식 요구 조건으로 내건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국회에서 저지하자며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손 대표는 "빨리 일어나 손 잡고 좋은 나라를 같이 만들자"고 했으며, 박 전 의장은 "이 나라 민주주의는 이렇게 싸워서 지켜왔다"고 강조했다.

27일인 오늘 오전에는 황 대표의 단식 천막 농성장에는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과 정의화 전 국회의장, 전광훈 목사 등이 다녀갔다.

유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10시36분께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세워진 농성장에 도착해 황 대표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2분여 만에 나왔다.

유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의장께서 건강 많이 걱정하시고 합의처리 잘 되도록 대표께서 좀 노력해달라고 하셨다"고 문희상 국회의장의 메시지를 황 대표에게 전달했다.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는 40분 정도 황 대표의 단식 텐트에 머물다 나와 기자들에게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으로서 기도해줬다"고 말했다. 이어서 "예상보다는 좋으시더라. 저 정도면 상태가 나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다"라며 한국당 관계자들과는 다른 진단을 내놓았다.

단식이 일주일 넘게 진행되면서 건강 상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당 안팎에서 나오지만 황 대표는 "아직 할 일이 남았다"며 병원행을 거부하고 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방문자들의 얼굴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건강 상태가 악화된 탓이다. 단백뇨가 나올 만큼 신장 기능도 나빠진 상황이다.

최고위원들은 황 대표가 단백뇨를 넘어 혈뇨로 진행되면 건강 상태가 정말 심각한 것으로 판단하고, 그때는 황 대표를 강제로라도 병원으로 이송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