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눈물의 삭발…"문대통령 아집으로 민주주의는 사망했다."
상태바
이언주, 눈물의 삭발…"문대통령 아집으로 민주주의는 사망했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09.1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삭발한 이언주 "문대통령 아집으로 민주주의 타살"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삭발한 이언주 "문대통령 아집으로 민주주의 타살"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는 것 아니면 이럴 수 없다. 누가 누구를 개혁한다는 것이냐"면서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하라"며 삭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삭발식에 앞서 눈물을 글썽이며 "저는 이 자리에 참담한 심정으로 섰다. 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지만 문 대통령은 보란듯이 그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저는 이것이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생각한다.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가 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되고 있다.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국민 촛불이 '그럼 이건 나라냐'라며 대통령을 향할 것이다"라고 분노했다.

그는 "이번 조국 사태로 문 정권을 떠받치는 386세대 운동권의 민낯이 드러났다. 우리는 조국과 그 주변세력을 보며 운동권 세력이 이제 괴물이 돼버렸음을 목격하고 있다"며 "시대착오적 수구세력이자 국가 파괴세력, 민주화 훈장을 앞세워 사회주의 체제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나와 다르면 부수고 망가뜨리는 파시즘 독재를 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 보수세력을 기득권으로 몰아붙이며 민주화와 적폐청산을 이야기했지만 결국 그들에게 권력을 빼앗아 온 새로운 기득권 세력이 됐을 뿐이다'라며 "우리는 그들의 그럴듯한 위선에 완전히 속아넘어갔다. 자본주의를 비판하며 그 단물을 온갖 비정상적 방식으로 빨아먹는 추악한 위선자가 돼버렸다"고 쏘아붙였다.

[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이어 "평등과 공정을 외치며 국민들에게 성공의 사다리를 빼앗아버렸다. 자신들과 그 가족들은 치열한 경쟁을 건너뛰고 특권과 반칙을 통해 구름 위로 올라가있었다"며 "자기 편이면 보편적 양심과 윤리조차 저버린채 맹목적으로 편드는 것을 보며 국민들은 탄식했다"고 했다.

또 "정의를 내세운 정당은 국회 배지 위에서 정의를 짓밟는 추태를 보였다"며 "이들이 말한 공정과 정의는 알고보니 그들만을 위한 공정과 정의였다. 이제 그들은 청산해야 할 새로운 적폐가 됐다"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와 민정라인을 교체하라"며 "더 이상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역사적으로 권력이 국민과 대결해서 무사한 적은 없었다. 문 대통령이 민심을 이렇게 계속 무시한다면 우리 국민 분노는 정권 퇴진운동으로 연결될 것이란 점을 경고한다"며 "국민들께 호소드린다.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함께 투쟁해달라. 정의를 짓밟고 독재의 길을 가는 문 정권을 여러분께서 함께 막아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을 한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이어 "제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이 함께하는 투쟁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 저도 그 밀알이 되겠다"며 "이제 앞으로 전진할 것이다. 과거가 아닌 미래로 나아가겠다. 우리가 함께 만들어갈 수 있다고 확신한다. 함께 싸워달라. 우리 아이들에게 이런 나라를 물려줄 수는 없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삭발식이 끝난 뒤 이 의원은 기자들에게 "이렇게까지 추악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대한민국 이대로 무너져선 안된다. 어느 진영에 있든 최소한 보편적 양심과 기본적인 역사 발전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