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삭발 릴레이',이언주에 이어 박인숙도 "조국 사퇴하라"
상태바
'한국당 삭발 릴레이',이언주에 이어 박인숙도 "조국 사퇴하라"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1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박인숙 의원(오른쪽), 김숙향 동작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박인숙 의원(오른쪽), 김숙향 동작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을 갖고 장관 해임과 대국민 사과, 조국 일가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한국당의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과 함께 삭발식을 했다. 박 의원과 김 당협위원장은 '문재인 아웃! 조국 아웃!'이란 글귀의 피켓을 들고 삭발을 했고, 이들 앞에는 같은 글귀의 플래카드도 놓였다.

박 의원은 성명서를 내고 "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 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 줄 곧 외쳐온 '평등, 공정, 정의'는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을 한다. 우리들의 이 작은 몸부림이 건국 이후 지난 70년간 세계 역사에 유례없는 기적의 발전을 이루었으나 그 모든 것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라고 했다.

그는 국민들을 향해 "자신들만이 정의요, '절대 선'이란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마구 훼손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 퇴진에 함께 해달라. 함께 싸워달라"고 호소했다.

박 의원은 삭발 도중 눈시울이 붉어졌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성태·정양석·김도읍 의원이 현장에서 응원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박인숙 화이팅" "힘내십시오" 등을 외쳤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뜻을 거스른 조국 임명에 강력하게 항의한다. 반드시 잘못된 조국 장관 임명을 끝장내도록 하겠다"며 "선두에 이제 의원, 위원장이 삭발했다. 그 삭발의 의미를 우리가, 당원 모두가, 저부터 가슴에 새겨서 반드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도록 하겠다. 가열찬 투쟁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릴레이 삭발식을 추진할 지에 대해선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강구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의 삭발은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해 진행된 국회의원의 두 번째 삭발식이다. 전날은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조 장관 임명을 규탄하며 삭발식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