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野,삭발투쟁 "한국당대표 황교안 삭발식 거행"...나경원은?
상태바
野,삭발투쟁 "한국당대표 황교안 삭발식 거행"...나경원은?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09.1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빈대하는 투쟁의 일환으로 삭발을 단행한 황교안 당대표의 결정에 대해 "우리 투쟁의 비장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가 할 수 있는 저항의 표현이라 생각한다"며 "그런 뜻에서 당대표가 결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삭발 투쟁 참여 계획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4월 말 선거법 개정안과 사법개혁안이 패스스트랙 법안으로 처리될 당시 한국당 내에서는 나 원내대표를 포함한 지도부의 삭발을 요구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당시 지도부는 수용하지 않았다.

황 대표의 삭발 투쟁을 계기로 당 일각에서는 의원들이 릴레이 삭발에 동참하는 게 아니냐는 말도 흘러나온다.

앞서 박인숙 한국당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을 가진 바 있다.
 
한국당 소속은 아니지만 보수 성향의 무소속 이언주 의원도 지난 10일 조국 장관을 임명한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및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이학재 한국당 의원은 삭발 투쟁에 동참하진 않았지만 15일 국회 본청 앞에 천막을 치고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