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커넥티드 모빌리티&서비스
MS에 이어 IBM과도 커넥티드카 협력한 BMW..."파트너 기준은 우선 글로벌 서비스 가능해야"
<사진 / 뉴스비전e>

[뉴스비전e 김호성 기자]  BMW가 이달 커넥티드카에 필요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관리 플랫폼 관련 IBM과 협력한다는 소식이 발표되면서, 두 회사 모두에 관심이 모아졌다. 

특히 BMW는 그간 마이크로소프트(MS)와 커넥티드카에 필요한 클라우드 관련 협력을 해온데 이어, 이번에 IBM과도 협력을 합으로도 파트너를 확대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따라 BMW의 커넥티드 카 부분 클라우드 파트너의 선정 방식 등에 대해 관련 업계의 관심이 높아진다. 

플랫폼 및 솔루션 기업의 경우 자체적인 자동차 제작보다는 BMW와 같은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와의 협력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하고 상용화할수 있는 기회를 찾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BMW와 커넥티드 카 부문 협력을 해온 업계에 따르면, BMW의 사업 파트너 선정 방식은 우선 R&D를 주관하는 'Digital Experience Intitative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우선 '글로벌 서비스가 가능한' 클라우드 공급 파트너를 선정한다. 

차량당 130개에의 센서를 적용해, 3300대를 기준으로 'Brake disc failure' 등을 예측하는 분석 역량을 점검하고, 차량에 대한 학습 및 예측 모델을 설계한다.

특히 클라우드 인프라 확보가 중요한 관건인 것으로 파악된다.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MS가 중국 및 인도 등 인구가 많은 국가에서 클라우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게 주된 배경으로 꼽힌다. 

BMW는 MS를 사업 파트너로 선정하기 이전, 아마존 웹 서비스(AWS)와 협력을 진행하기도 했다. 

<사진 / MS 홈페이지>

AWS의 IaaS (Infrastructure As A Service) 방식을 사용하다가, MS의 PaaS(Platform As A Service)로 전환한 셈이다. 

인프라 부분에만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Iaas 방식과 달리, 개발자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단계부터 모든 서비스와 기능들이 제공되는 방식을 채택했다고도 볼수 있다. 

적은 인원으로도 빠르게 시작하고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이 필요하게 되면서  PaaS 방식이 두각을 나타내는 추세기도 하다. 

이어 BMW가 IBM과 협력키로 하면서, IBM의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 관리 플랫폼 '블루믹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블루믹스' 역시 Paas 방식이다. 개발언어만 선택하면 개발할 수 있는 인프라를 보여주는 등 편리함이 강점으로 꼽혀왔다. 

<사진 / 블르믹스 홈페이지>

IBM이 BMW와 독점적으로 계약한 것은 아니지만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인 '블루믹스'를 선보일 기회로 보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올가을 유럽에서 출범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율주행차 관련 솔루션 사업체 관계자는 "이번 BMW와 IBM과의 제휴는 PaaS방식의 클라우드 플랫폼 분야에서 MS와 IBM의 경쟁구도가 한층 구체화되는 계기"라고 평가했다. 

김호성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전세계 SSD 시장을 잡아라 ...1위 삼성 추격하는 국내외 기업들 '잰걸음' iconSKT,자율주행차 핵심 'HD맵' 개발 4단계 공개...도로 기초데이터에 이어 하반기 랜드마크까지 정교화 과정 진입 icon치열해지는 자율주행차 개발...전통 자동차업체·IT기업, 협력관계 구축 봇물 iconAI 빅데이터 수집의 핵심 역할로 부각되는 QR코드 icon[기획] AI 플랫폼 개방화에 이어 기술공개까지... 인공지능비서·IoT가전 등으로 주도권 격전지 확대 icon중국 주도 상업용 드론 시장 고성장... "융합 늦은 한국, 규제는 높이고 지원제도는 현실화해야" icon인도 전자상거래 시장, 연평균 35%성장 전망...스냅딜·플립카트·아마존, '각축전' icon[기획] 네이버-퀄컴 협력...글로벌 스마트센서 시장 확대 및 AI와 센서간 연계 물결 iconCCTV와 AI의 결합 '지능형 CCTV', 화재 및 범죄 피해 줄이는데는 물론 헬스케어까지 적용 확대 icon[취재後] 아마존 홀푸드 인수와 카카오·네이버 그리고 '위코노미' icon시스코 "디지털 변혁으로 3년내 상위기업 10개중 4개는 도퇴...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곳은 25%에 불과" icon5G 상용화 실현에 적극 나서는 일본...NTT도코모-노키아-인텔 협력 강화 icon벅스, 머신러닝 적용한 고음질 음원 검증 기술 개발...패턴학습 기법활용 의심되는 음원 단시간에 걸러내 iconAI시스템 구축 모듈형 결합방식으로 바뀐다...구글 텐서2텐서 라이브러리 공개 iconIoT와 첨단자동차에 필요한 플랫폼 기술 다져온 MDS테크놀로지, 국제 표준화 단체로부터 '최우수 평가' 받아 icon테슬라, 전기차 모델S 국내 출시...국내 시장 공략 본격화 icon직접 매장 가지 않고도 가구 선택 쉬워진다...애플-이케아, AR 앱 공동 개발키로 icon현대경제硏 "4차 산업혁명 대비 국가혁신 전략 수립 필요...주요국 정책의 특징은 지속성과 일관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