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1:22 (금)
英총리, 중환자실 이송...'코로나19' 병세 악화
상태바
英총리, 중환자실 이송...'코로나19' 병세 악화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4.07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 사진  = 뉴시스 ]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 사진 = 뉴시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5)가 6일(현지시간) 중환자실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총리실 대변인은 "오늘 오후 총리의 상태가 악화 되었고 의료진 조언에 따라 병원의 중환자실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총리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직무를 대행하도록 요청했다"면서 "총리는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헌신 하에 훌륭한 간호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경증상만이 나타나고 있다며 일주일 동안 자가격리 상태로 국정을 계속 이끌었다. 존슨 총리는 열이 계속되는 등 증상이 완화하지 않자 자가 격리를 연장했고, 결국 일요일인 지난 5일 밤 저녁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존슨 총리는 입원하고 이튿날인 6일 오전까지만 해도 트위터를 통해 '상태가 괜찮다'고 직접 밝혔다.

앞서 그는 "아직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을 겪고 있어 어젯밤 주치의 권고에 따라 몇몇 정기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에 들어갔다"며 "난 상태가 괜찮으며 나의 팀과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은 코로나 사태를 이끌 수뇌부가 바이러스에 뚫려 위기 대응에 큰 구멍이 생겼다. 존슨 총리는 물론 보건부의 맷 행콕 장관, 네이딘 도리스 차관까지 감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박사는 의심 증세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현재 영국의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는 5만1608명으로 확산됐다. 사망자는 5373명이다. 영국은 미국,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중국, 이란에 이어 전 세계에서 8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