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23:21 (토)
손미나 "스페인에 韓 방역 우수성 알렸다"..."최고 모범 답안" 극찬
상태바
손미나 "스페인에 韓 방역 우수성 알렸다"..."최고 모범 답안" 극찬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0.03.3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미나(왼쪽), 수사나 그리소(방송화면 캡처) / 사진 = 뉴시스 ]
[ 손미나(왼쪽), 수사나 그리소(방송화면 캡처) / 사진 = 뉴시스 ]

KBS 아나운서 출신 작가 손미나가 스페인에서 민간 외교관 역할을 성실히 수행했다.
 
손미나는 최근 스페인 시사정보 토크쇼 '국민의 거울'에서 코로나19 방역과 대응법에 대해 한국의 우수성을 알렸다.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는 사생활 침해라는 의견과 관련해서는 "개인정보는 일체 유출되지 않는다"며 "동선 공개는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자기도 모르게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머물렀던 사람이 있다면 신속히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효과도 있다"고 전했다.

손미나는 한국 방역 성공비결에 대해 “정부의 적극적인 확진자 동선 파악 및 방역, 검사, 정보공개가 있었다”며 “한국에는 대략 18개의 코로나19 키트 생산 회사가 있는데 중국 우한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때부터 한국은 바로 검사 키트 제작에 돌입해 전염병을 대비했다”고 설명했다.

MC인 수사나 그리소는 "한국은 시민정신과 철저하고 완벽한 방역의 최고 모범사례"라며 "이 사례는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평했다.

손미나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한민국이 시민정신과 방역에 있어 전 세계의 최고 모범케이스라고 감탄하며 부럽다고 입을 모으는 스페인 기자들 덕에 보람있었다. 한국인임이 새삼 자랑스러웠다"면서 "소리도 잘 안 들리고 열악한 환경이었지만, 또 워낙 급박한 상황이라 사전 질문을 받지 못해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나라의 상황을 최대한 잘 전달하고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손미나가 ‘국민의 거울’에 출연한 하면서 미국과 스페인은 물론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코스타리카 등 다양한 국가에서 방송 출연 요청이 쇄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 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