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결혼식·장례식도 금지"...伊, 6000만명 이동 제한령
상태바
"결혼식·장례식도 금지"...伊, 6000만명 이동 제한령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3.10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46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는 전날 7375명에서 하루 만에 1797명 증가해 9172명이 됐다. 스페인과 독일에서도 확진자가 1000명 이상 발생했다 / 사진 = 뉴시스 ]
[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46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는 전날 7375명에서 하루 만에 1797명 증가해 9172명이 됐다. 스페인과 독일에서도 확진자가 1000명 이상 발생했다 / 사진 = 뉴시스 ]

이탈리아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9일 기준 9172명에 달하자 '전국 이동제한령'이라는 강력 대책를 내놨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인구 6000만명의 이동은 엄격하게 제한된다. 긴급한 건강, 혹은 업무상의 이유가 아니라면 누구도 거주지역을 떠날 수 없다. 모든 국민은 이동이 필요할 경우 경찰, 혹은 군에 자신의 이동 계획을 밝혀야 한다. 이같은 조치를 어길시엔 벌금형, 혹은 금고형에 처한다. 

대중이 모일 수 있는 모든 장소는 폐쇄됐다. 대학을 포함한 모든 학교는 문을 닫았다. 집회나 모임도 4월3일까지 금지된다. 극장, 체육관, 술집도 문을 닫는다. 결혼식과 장례식도 열어서는 안 된다.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를 비롯한 모든 스포츠 경기도 중단된다.

외신에 따르면 주세페 콩테 이탈리아 총리는 9일 저녁(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열고 "오는 10일부터 북부 지역에 한해 취했던 일명 '레드존(적색지대·봉쇄)' 조치를 이탈리아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다음달 3일까지 효력을 발휘한다.

콘테 총리는 "우리는 긴급한 상황, 또는 필수적인 용무가 아니라면 다른 곳으로 이동해서는 안 된다"면서 "다만 해외에 여행 중인 이탈리아 국민은 이같은 제한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우리의 생활습관을 바꿔야 한다. 모두 이탈리아를 위해 무언가를 포기해야 한다"며서 "더 이상 시간이 없다는 가정하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