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21:34 (토)
中, "코로나19 근원지, 중국이란 증거 없다"
상태바
中, "코로나19 근원지, 중국이란 증거 없다"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3.19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를 놓고 책임 공방을 펼치는 가운데 시진핑 주석이 “코로나19의 근원을 연구하라”는 지시를 내린 연설문이 중국공산당 이론지에 게재됐다 / 사진 = 뉴시스 ]
[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를 놓고 책임 공방을 펼치는 가운데 시진핑 주석이 “코로나19의 근원을 연구하라”는 지시를 내린 연설문이 중국공산당 이론지에 게재됐다 / 사진 = 뉴시스 ]

중국의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은 기자 회견에서 '바이러스의 근원지가  중국이란  증거는 없다'라고 말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의 감염 확대등을 둘러싸고 중국을 비판하는 미국의 움직임을 견제 했다.

중난산은, 18일 광둥 성 광저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해 우한을 봉쇄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함에 따라 정점은 지나가고 새로운 감염자는 줄고 있으며 이미 폭발적인 유행도 이전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며 국내 유행이 진정되고 있다는 인식을 밝혔다.

게다가 세계 각지에서 감염이 확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많은 나라에서 감염의 제1파를 맞이하고 있다. 나라에 따라서는 증상이 없다고 검사를 하지 않는 곳이 있지만 이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증상이 없어도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이나 집단 감염이 발생한 지역에서 온 사람등을 적극적으로 검사해 가야 한다'라고 말해 각국에 검사 체제의 확충을 호소했다.

또 '이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감염이 확산됐지만 근원지가 우한이라는 증거는 없다. 과학과 정치의 문제는 분리해서 생각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쓰는 등 감염 확대 등을 놓고 중국을 비판하는 미국의 움직임을 견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