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19:22 (월)
에이즈 치료제 투여한 "2번째 확진자 완치후 퇴원"
상태바
에이즈 치료제 투여한 "2번째 확진자 완치후 퇴원"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2.0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2번환자가 국내 확진자 중 처음으로 퇴원한 5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열린 '2번 환자 퇴원 및 13번 환자 임상 경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방지환(오른쪽)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 병원운영센터장이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2번환자가 국내 확진자 중 처음으로 퇴원한 5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열린 '2번 환자 퇴원 및 13번 환자 임상 경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방지환(오른쪽)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 병원운영센터장이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5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입원했던 두번째 확진 환자가 완치판정을 받고 이날 오후 퇴원했다. 국내 첫 사례이다. 이 사례로 두번째 환자에게 투여한 항바이러스제 칼레트라에 관심이 모아지고있다.  칼레트라는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치료 때에도 사용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를 진료한 진범식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는 2번째 확진자에게  "3일째부터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했고 환자의 임상경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는지 판단하긴 어렵지만 항바이러스제 투입 3일부터 흉부 엑스레이 소견에서 호전을 보였고 7일째부터는 인후통, 기침 등 임상증상이 모두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칼레트라를 투약한 배경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 중 중증폐렴을 일으키는 사스나 메르스 사례를 검토했고 먼저 (신종 코로나)치료를 하던 중국 쪽 의사들 사례도 종합해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환자에게 투입한 항바이러스제는 칼레트라(Kaletra)라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다. 암용어사전에 의하면 칼레트라는 에이즈 감염을 치료하는데 사용되며 에이즈 바이러스가 스스로 복제하는 능력을 차단하고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한다.

그러나 이 항바이러스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치료약이 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센터장은 "어떠한 약이 효과가 있다고 얘기를 하려면 비슷한 증상을 가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그 약을 투약하는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을 나눠 비교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사스와 메르스, 신종 코로나에 쓴 약들은 동물 실험데이터를 기반으로 사람에게 효과가 있지 않을까하는 추측으로 기대를 갖고 쓰는 약이다. 사람에게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검증은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