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19:22 (월)
'우한폐렴' 확진자 다녀간 제주 면세점 '7일 영업재개'
상태바
'우한폐렴' 확진자 다녀간 제주 면세점 '7일 영업재개'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2.05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영업중단을 했던 제주 도내 롯데·신라 대형 면세점 두 곳이 중단 닷새만인 오는 7일 영업을 재개한다.

5일 도내 면세업계는 사실상 제주 면세점 2곳을 다녀간 중국인 확진자의 잠복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7일부터 정상 영업을 한다"고 밝혔다.

신라면세점은 지난달 국내 12번째 확진자가 서울점에 다녀간 것을 확인하고 지난 2일부터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제주점도 중국으로 돌아간 후 확진판정을 받은 중국인이 잠복기로 추정되는 기간 동안 방문했다는 제주도의 발표에 따라 같은 날 오후부터 임시 휴업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감염증 예방을 위해 관련 기관과 적극 협력하고 자체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우리 면세점은 지난 2일 임시 휴업 이후 매일 특별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중국인 확진자가 지난달 23일 매장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지만, (잠복기인)14일이 경과한 시점이서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오픈 전까지 좀 더 철저한 방역을 통해 쾌적하고 위생적인 환경에서 쇼핑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체에서 빠져나와 대기 중에 노출되면 수 시간 내 사멸하며, 확진환자의 방문 장소도 적절한 소독 조치가 끝난 후에는 안전하다는 게 질병관리본부의 판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