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01:37 (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유통업계 초 비상
상태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유통업계 초 비상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2.0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23번째 중국인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되면서 방역에 비상이다.

7일 롯데백화점은 23번째 환자가 2일 중구 소공동 본점에 방문했다고 통보를 받아 이에 따라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선제 조치 차원에서 임시 휴점하기로 했다. 고 밝혔다.

오후 2시부터 매장에 임시 휴점을 알리는 방송을 내보내고, 고객이 퇴장한 뒤 곧바로 임시 휴점에 들어갔다. 방역 조치 후 10일 재오픈할 예정이다.

이 환자는같은 날 이마트 마포공덕점에도 다녀간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지점도 잠정적으로 문을 닫기로 했다. 9일까지 하루 3회씩 방역 소독할 방침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 소비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문하긴 했지만, 안전이 최우선인만큼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며 "언제 다시 문을 열지는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23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23일 관광을 목적으로 입국했다. 3일 증상을 보이고, 6일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된 상태다.

한편 22번째 환자가 근무 중인 광주 우편집중국을 지난 4일부터 임시 폐쇄하고 직원들은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농사 지은 딸기를 납품하기 위해 방문한 나주 빛가람동 A농협하나로마트도 6일부터 사흘 간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또 20번째 환자는 우한시를 다녀온 15번 환자의 가족으로, 20번째 환자가 근무하는 GS홈쇼핑은 지난 6일부터 직장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GS홈쇼핑의 직장폐쇄는 오는 8일 오전 6시까지다.

이어 인천 송도 현대아울렛도 지난 6일 오후 부터 휴점에 들어갔다. 

현대아울렛 송도점 관계자는"싱가포르에 방문한 뒤 귀국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19번 환자)가 지난 1일 오후 4시30분께 매장을 방문했다는 사실이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돼 임시 휴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