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6:34 (목)
20번 확진자 나온 GS홈쇼핑... 8일까지 "직장폐쇄"
상태바
20번 확진자 나온 GS홈쇼핑... 8일까지 "직장폐쇄"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2.06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미지 = 뉴시스 ]
[ 이미지 = 뉴시스 ]

GS홈쇼핑은 직원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자 직장 폐쇄 결정을 내렸다.

GS홈쇼핑은 6일 오후 1시부터 8일 오전 6시까지 직장 폐쇄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생방송도 전면 중단한다. GS홈쇼핑 사옥은 이 기간 동안 소독과 방역조치가 취해진다.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하거나 유급 휴가를 간다. 방송은 생방송 대신 재방송으로 대체되고 방송 송출을 위한 최소 인력만 당직 체제를 구축해 돌아가며 출근한다.

회사 측은 2일 이후 확진자와 같은 팀에 근무하는 부서원들에 대해서는 14일간 재택근무를 명했다.

감염 확진을 받은 해당 직원은 앞서 지난 2일 확진을 받은 가족(친척)에게서 '2차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직원은 친척이 확진을 받자 1차로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으나 음성 판정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후 다시 증상이 계속되자 재검을 받았고 5일 자정(6일 0시)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직원은 지난달 30일까지 GS홈쇼핑 본사에 출근했으며 이후에는 재택근무를 해왔다. 

GS홈쇼핑은 부실대응 논란을 빚었다. 
해당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은 후에도 직원들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고 직원들을 정상 출근하도록 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날 오전에야 본사 직원에 사실을 고지했다.  논란이 일자 회사측은 6일 직장폐쇄와 생방송 중단을 결정했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재검에서 확진이 된게 6일 0시인데다 직장폐쇄에는 협력업체 피해 등까지 고려해야해서 결정에 시간이 조금 걸린 것"이라면서 "6일 아침 출근 직후 곧바로 폐쇄 및 생방송 중단을 결정한 것이어서 늑장 대응이라는 부분은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