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6:19 (목)
아침 뉴스 보기가 무서워...신종코로나 확진자 1명 추가, 24명 확진
상태바
아침 뉴스 보기가 무서워...신종코로나 확진자 1명 추가, 24명 확진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2.0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우한에서 2차 전세기편을 이용해 귀국한 교민들을 태운 차량이 1일 오전 격리시설인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국 우한에서 2차 전세기편을 이용해 귀국한 교민들을 태운 차량이 1일 오전 격리시설인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귀국해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던 교민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로 알려진 우한 교민 중에서는 13번째(28세 남성, 한국인) 환자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 확진자다.

7일 오전 9시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환자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추가 확진자인 24번째 환자는 28세 한국인 남성이다. 행정안전부 정부합동지원단에 따르면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인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중 지난 6일 오후 1시께 인후통 등 증상을 호소해 검사를 실시, 그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는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정부는 임시생활관에 입소한 교민 700명은 전체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확인한 바 있다. 그 중 이번 24번째 환자도 포함되어 있어 '진단검사법'이 정확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인지 국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2일 우한 교민 중 28세 남성이 13번째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전체 입국 교민 701명 중 전수조사 결과 발표 전 유일한 확진자였다.

임시항공편으로 지난달 31일 1차 귀국한 입국 교민 368명 중 1명으로 13번째 환자는 중국 당국의 검역과 건강상태질문서, 한국 당국의 출입국 당시에는 증상이 발견되지 않아 무증상자로 분류됐다. 이에 지난달 31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