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8:09 (목)
금감원, 'DLF사태' 손태승·함영주 '중징계' 확정
상태바
금감원, 'DLF사태' 손태승·함영주 '중징계' 확정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2.03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뉴시스 ]
[ 사진 = 뉴시스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대규모 원금손실을 일으킨 우리 금융 그룹과 하나 금융그룹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DLF 사태와 관련한 제재심의위원회의 의결안을 원안대로 결재 했다.

금감원은 이날 윤 원장이 지난달 30일 금감원 제재심이 결정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에 대한 '문책경고' 결론을 결재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31일 윤 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제재심 결과를 보고 받았다"며 "내용을 들여다보고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16일, 22일, 30일에 걸쳐 총 세 차례 제재심을 열고 손 회장과 함 부회장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문책경고'를 내렸다. 은행에는 영업정지 6개월과 과태료 부과 등의 징계를 결정했다.

윤 원장이 손 회장과 함 부회장에 대한 제재를 중징계로 확정함에 따라 효력 발생 시점에도 관심이 쏠린다.

경영진에 대한 문책경고의 경우 금감원장의 전결로 끝나지만 기관에 대한 제재는 금융위원회(금융위)의 전체회의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금융위에서 기관 징계를 최종 결정해 각 기관에 통보해야 징계 효력이 발생되는 만큼, 금융권에서는 금융위의 최종 의결 시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에 대해 금융위는 "영업일부정지·과태료 등 금융위 의결사항은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 안건검토 소위원회, 당사자에 대한 사전통지(10일 이상) 등의 절차를 거친다"며 "일정을 단정하기는 어려우나, 이르면 3월 초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